3월 소비자물가 3.9%↑..소폭 둔화

2009-04-01 アップロード · 12 視聴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박용주 기자 = 3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개월 만에 다시 둔화 국면으로 복귀했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3월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3.9% 올랐다. 이는 절대적으로 낮은 수준은 아니지만 2월의 4.1%에 비해 다소 떨어진 수치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7월 5.9%로 정점을 찍은 뒤 8월 5.6%, 9월 5.1%, 10월 4.8%, 11월 4.5%, 12월 4.1%, 올 1월 3.7%를 기록한 뒤 2월 4.1%로 올라섰다.
지난해 7월 이후 둔화 궤도를 그리다가 올 2월에 상승폭을 확대했지만 3월에 다시 원래 흐름으로 돌아간 것이다.
전월대비 상승률은 0.7%로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전월대비 상승률은 지난해 11월 -0.3%에서 12월 0.0%, 1월 0.1%, 2월에는 0.7%였다.
식료품 등 생활물가지수는 전년 동월에 비해 3.1%, 전월에 비해 1.1% 상승했다.
생선류.채소류.과실류 등 신선식품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10.8%, 전월보다 4.3% 올랐다.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4.5%, 전월 대비 0.4% 상승했다.
부문별로 전년 동월비 증가 폭을 보면 공업제품이 4.7% 올랐다. 서비스 부문은 2.7% 오른 가운데 공공서비스는 1.8%, 개인서비스는 3.2%, 집세는 1.9% 각각 상승했다. 농축산물은 5.8% 올랐다.
작년 동월과 비교한 품목별 물가 상승률을 보면 농축수산물 중에서는 돼지고기(28.6%), 양파(107.2%), 쌀(5.9%), 고등어(61.5%), 귤(56.2%), 오이(55.5%), 닭고기(30.8%)가 많이 올랐고 파(-50.6%), 감자(-26.3%) 등은 하락폭이 컸다.
공업제품 중에선 금반지(42.7%), 우유(35.0%), 비스킷(46.6%), 아이스크림(32.4%)이 오른 반면 휘발유(-7.6%), 경유(-12.4%), 등유(-12.0%)는 내려갔다.
전세(2.1%), 월세(1.6%)는 소폭 오름세를 보였다.
개인서비스 중에선 삼겹살(11.7%), 돼지갈비(9.4%), 미용료(6.9%), 목욕료(9.9%), 학교급식비(4.3%), 유치원 납입금(5.5%)이 많이 올랐다.
송성헌 통계청 물가통계과장은 "귤, 감자, 고등어 등 신선식품 물가가 많이 오른 것은 현지 출하가 줄었기 때문"이라며 "다만 전반적인 물가는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speed@yna.co.kr
촬여 : 정재현 VJ, 편집 : 권동욱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3월,소비자물가,39↑소폭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8
全体アクセス
15,969,820
チャンネル会員数
1,863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