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위, 강희락 발언.성접대 수사 추궁

2009-04-03 アップロード · 120 視聴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노재현 기자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3일 강희락 경찰청장을 출석시킨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어 물의를 빚고 있는 강 청장의 성매매 발언과 청와대 행정관의 성접대 사건을 집중 추궁했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특히 "재수 없으면 걸린다" 등 강 청장의 발언과 관련, 경찰 총수로서 부적절한 언행을 강하게 질책한 반면, 민주당 등 야당은 청와대 행정관의 성접대와 이 과정에서 경찰의 은폐수사 의혹에 초점을 맞췄다.
한나라당 장제원 의원은 "반성이 없는 경찰청장의 언행에 비통함을 느낀다"면서 "공보관 시절이라면 2000년에서 2001년이라고 추정되는데, 당시 모텔에서 열쇠를 나눠주며 성접대를 한 사실이 있느냐"고 추궁했다.
장 의원은 또 "성접대에 죄의식도 느끼지 않는 안일한 사고를 하는 분이 어떻게 성상납 관련 수사의 총책임자가 될 수 있는지 납득을 못하겠다"면서 "이렇게 해서 어떻게 무너진 공직기강을 확립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 당 이은재 의원은 "도대체 강 청장은 여성을 사람으로 생각하고 있느냐"면서 "청장의 발언은 여성을 성적 대상으로 바라보는 `마초 신드롬에 빠진 사회 지도층의 반인권, 반여성적 인식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왜 경찰에서 `장자연 리스트를 확고하게 조사도 못하느냐. 청장이 그런 사고를 갖고 있어서 그런 것 아니냐"면서 "청장은 어머니도 안 계시고 부인도 없느냐. 어느 자리라고 기자들 앞에서 그런 말을 서슴없이 하느냐"고 꾸짖었다.
권경석 의원은 "고위 공직자의 언행은 상점 쇼윈도에 미쳐지는 마네킹과 같다. 밤중에 하든 사석에서 하든 공직자의 언행은 공개, 비공개가 있을 수 없다"면서 "국민이 공직자에게 요구하는 도덕수준이 최고임을 항상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김유정 의원은 청와대 행정관 성접대 의혹을 거론, "보도를 보고 청와대 행정관인 줄 알았다는 게 사실이냐. 수사 주체인 경찰이 사건 경위도 파악을 못하느냐"면서 "일부에서는 3월26일 청와대 보고가 있었다는데 사실이냐"고 따졌다.
김 의원은 "26일에 보고하고 27일 청와대에서 사표를 받고 기강확립을 지시했다면 상황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된다"면서 "법을 어긴 청와대 행정관을 경찰이 덮어주고, 은폐수사하려 했다는 의혹이 다분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같은 당 강기정 의원도 "청와대 행정관 성로비 사건은 청와대와 방통위, 유선방송업자가 연결된 `3각 커넥션"이라며 "경찰이 청와대 눈치 보기에 급급하다, 사건 발생 1주일 만에 압수수색에 착수했다"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보은성 접대이자 성로비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있어야 한다"면서 "경찰청에서 허위 보고를 하고 있다. 언론보도를 보고 청와대 행정관인줄 알았다고 하면 누가 믿겠느냐"고 주장했다.
최규식 의원은 강 청장의 "모텔키를 나눠줬다"는 발언과 관련, "술취한 기자의 잠자리를 잡아준 것이라는데 방만 잡아주고 여성이 들어가도록 하면 성매매 알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소시효가 끝난 문제지만, 지난주 간담회에서 무용담처럼 이야기했다는데 경찰 공무원으로서 입 밖에 내서는 안될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답변에 나선 강 청장은 청와대 행정관 성접대 수사와 관련, "처음엔 회사원이라고 해서 전혀 몰랐다"면서 "청와대 보고에 대해서는 확인하지 못했고, 3월30일 저녁 의혹이 제기되는 부분은 전부 수사하라고 지시했다"고 답했다.
강 청장은 `장자연 리스트 수사와 관련해서도 "(거론되는 언론사 대표 등을) 소환해서 수사는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자신의 발언에 대해선 "성접대를 했다는 것이 아니라 술에 많이 취하면 (기자들을) 데려다 재우곤 했다"면서 "기자들과 너무 친밀해 과장한 표현"이라고 해명했다.
kyunghee@yna.co.kr

촬영.편집 = 이상정 vj
pjinneum@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행안위,강희락,발언성접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25
全体アクセス
15,940,716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27

공유하기
北로켓 발사
7年前 · 55 視聴

01:08

공유하기
北 "곧 인공위성 발사"
7年前 · 6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