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鄭팬클럽, 어린이 동원 `국보법 철폐"]

2007-01-22 アップロード · 375 視聴

[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한나라당은 22일 열린우리당 정동영(鄭東泳) 전 의장 지지모임인 `정통들(정동영과 통하는 사람들) 출범식에서 어린이들이 `국가보안법 철폐를 담은 내용의 노래를 합창했다며 거세게 비판했다.

한나라당 전여옥(田麗玉) 최고위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정 전 의장이 `정통들이라는 팬클럽 출정식을 했다"면서 행사 동영상을 노트북을 이용해 틀어 보여주면서 "(행사에서) 정 전 의장은 5살에서 12-13살 정도 나이의 어린이들을 동원해 국보법 철폐를 주장하는 운동권 노래 `가장 늦은 통일을 가장 멋진 통일로를 노래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전 최고위원은 이어 "이 노래는 한총련 행사 등 친북, 친김정일 행사에 빠짐없이 불리는 노래로서, `통일의 길 막아 나서는 보안법 물리치고, `악법은 법이 아니라 다만 악일 뿐입니다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면서 "정 전 의장은 노래 가사 처럼 국보법은 악법이므로 반드시 철폐돼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대한민국을 희생하더라도 통일만 달성하면 된다고 믿는지 분명히 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 최고위원은 또 "어린이들을 사상의 도구화하는 것은 자유민주 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어린이들이 보안법의 철폐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지, 이에 대한 동의를 얻었느냐. 전교조의 친북 의식화 교육 활동이 파문을 일으키는 가운데 어린이들을 동원해 이처럼 편향된 정치적 주장을 담은 운동권 노래를 하는 것이 과연 올바른 일이라고 여기는지 분명히 답해주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나경원(羅卿瑗)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어린이들을 이념의 선전장으로 동원하는 것은 대통령 후보로서 자질을 논하기 이전에 국민으로서의 자질, 또한 부모로서의 자질이 있는지 묻고 싶다"면서 "정 전 의장은 이에 관해 본인이 해명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kyungh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鄭팬클럽,어린이,동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25
全体アクセス
15,937,977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