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로켓발사 TV.라디오 반복 보도

2009-04-05 アップロード · 184 視聴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 북한이 5일 오후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광명성 2호가 궤도진입에 성공했다고 주장한 이후 북한의 TV와 라디오 방송들은 매시간 뉴스를 통해 이를 반복보도하고 있다.

중앙통신이 이날 오후 3시28분께 첫 보도를 내보낸 이후 조선중앙TV와 대내 라디오방송인 조선중앙방송, 대외 라디오방송인 평양방송은 오후 5시와 8시 정규 뉴스시간에 "운반로켓 `은하 2호로 인공지구위성 `광명성 2호를 궤도에 진입시키는 데 성공했다"는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를 전했다.

이들 매체 아나운서는 특히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를 연이어 2번 낭독했다.

이들 방송은 정규 뉴스 시간이 아닌 오후 6시와 7시에도 북한의 로켓 발사 "성공" 주장을 전했다.

중앙TV는 이날 오후 9시 현재 로켓 발사 동영상을 공개하지 않은 채 아나운서가 중앙통신의 보도 내용을 읽기만 했다.

북한은 그러나 지난 1998년 `광명성 1호를 발사(8.31)한 후에도 발사 나흘째인 9월 4일 밤 조선중앙TV를 통해 로켓 발사 장면이 담긴 영상을 3∼4분간 공개했던 만큼 이번에도 조만간 발사 장면의 동영상을 공개할 가능성이 크다.

당시 중앙TV는 여성 아나운서가 "인공위성" 발사를 보도하는 가운데 발사대로부터 쏘아올려지는 검은색 로켓을 화면에 비추면서 "4분53초 후에 궤도에 올랐다"는 설명을 곁들였다. 또 지구 궤도를 도는 인공위성을 묘사한 컴퓨터 그래픽을 통해 발사된 게 "인공위성"임을 강조했다.

중앙TV는 이날 오후엔 `우리네 위성이 하늘에 떴소라는 노래를 내보내고 "얼마나 자랑스럽고 긍지 높은 일입니까"라는 주민의 인터뷰도 소개했다.

노래는 "우리네 위성이 하늘에 떴소. 우주의 별나라 내 세상 됐소", "하늘에 닿았소 우리의 힘이 우주에 닿았소 우리의 긍지", "장군님께 감사 드리세 큰절 올리세" 등의 구절로 이뤄져 있으며, 방송 화면은 로켓이 발사되는 그림과 날개를 펼친 인공위성이 우주에 떠 있는 그림을 보여줬다.

이 노래는 이미 1999년 평양방송 등을 통해 소개됐던 것이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우리 공화국의 평화적 우주개발계획을 지지하여 여러나라 정당, 단체들이 성명 발표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해외의 여러 친북단체들이 북한의 "평화적 위성발사 계획"과 "우주개발 계획"을 지지한다고 소개했으며, 중앙통신도 북한의 "평화적 우주개발 계획을 여러 나라 정당, 단체들이 지지하였다"고 전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무식쟁이들의 유치한 궤변이라는 개인 필명 논평에서 이명박 정부가 "우리 공화국(북한)의 위성 발사와 관련하여 갈수록 못되게 놀아대고 있다"고 비난했다.


zoo@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北로켓발사,TV라디오,반복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56
全体アクセス
15,955,194
チャンネル会員数
1,745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