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일, 관제지휘소서 발사 전과정 관찰

2009-04-06 アップロード · 62 視聴

로켓관련 김정일행적 처음 공개돼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5일 위성관제종합지휘소를 찾아 광명성2호의 발사 전 과정을 관찰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6일 새벽 보도했다.
북한은 1998년엔 `광명성 1호를, 2006년엔 대포동 2호 미사일을 발사했으나 김 위원장이 종합지휘소에서 발사 과정을 지켜봤다고 북한 언론에 보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미사일 발사 당일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1998년 8월31일 광명성 1호 발사 때는 같은 달 3일 북한군 부대 시찰 이후 9월5일 최고인민회의 제10기 1차회의에 모습을 드러낼 때까지 한달넘게 공개활동을 하지 않았었다.
그는 2006년 7월5일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를 앞두고는 반대로 발사 직전까지 군부대 시찰 등 공개활동을 활발히 하다 발사 이후엔 8월13일 제757군부대 축산기지 시찰 때까지 한달 넘게 은둔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로켓 발사를 지켜본 뒤 "대만족"을 표시하면서 "다계단운반로케트도, 인공지구위성도 100% 우리의 과학자,기술자들의 지혜와 기술로 개발하여 단 한번의 발사로 인공지구위성을 궤도에 정확히 진입시킨것은 우리의 주체적인 과학기술의 자랑찬 위력의 과시"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는 또 `광명성2호의 "성공적인 발사에 토대하여 우주공간의 정복과 평화적 이용분야에서 새로운 전환을 가져와야 한다"면서 이를 위한 과제를 제시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그는 이번 발사에 기여한 과학기술자들을 만나 기념사진을 찍었으며, 그의 시찰엔 전병호 당 군수공업담당 비서, 주규창 당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이 동행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편집=배삼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北김정일,관제지휘소서,발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43
全体アクセス
15,946,404
チャンネル会員数
1,700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