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법무 "`박연차 리스트 없다"

2009-04-06 アップロード · 23 視聴


"신.구정권 구분하지 않는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김경한 법무부 장관은 6일 검찰의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 정치권 로비설 수사와 관련, "`박연차 리스트 같은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 "박연차 리스트가 어떻게 나온 것이냐"는 한나라당 이사철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변호인 등이 말할 수는 있지만 검찰에는 리스트가 없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또한 박연차 비리에 검찰 간부 등이 연루됐다는 의혹과 관련, "검찰 간부를 비롯해 누구든 수사 단서가 나타난 사람은 수사할 것"이라며 "수사 순서를 누구를 먼저 하고 나중에 하느냐는 검찰의 수사계획과 재량에 맡겨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정권만 교체되면 죽은 권력을 척결하는 게 정권교체의 한 과정으로 정착되고 있다"는 자유선진당 조순형 의원의 지적에 "수사라는 게 어차피 과거 사실을 대상으로 하고, 정권이 바뀌면 여러 은폐됐던 단서가 드러나는 경우가 많다"며 "의도적으로 과거 정권, 현재 정권을 구분하는 게 아니며, 이는 검찰의 소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까지 검찰이 지난 정권에 관해서만 수사한 것은 아니며, 차별없이 혐의에 의해 (수사를) 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아울러 검찰이 이번 수사에서 구속영장 청구 기준으로 `1억원을 설정했다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 "그런 사실은 없는 것으로 안다"며 "기준을 확정, 보고받은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kbeomh@yna.co.kr

영상취재,편집: 배삼진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金법무,quot박연차,리스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73
全体アクセス
15,947,310
チャンネル会員数
1,615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