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장호씨 마지막 조사..사법처리 수위 결정

2009-04-08 アップロード · 332 視聴

유씨 3개 언론사.기자 4명 명예훼손 1억 손배소 예정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김동규 기자 = 탤런트 장자연 씨 자살사건을 수사중인 경기도 분당경찰서는 8일 사건의 핵심 인물인 호야스포테인먼트 대표 유장호(30) 씨를 다시 소환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중이다.
유 씨의 경찰 조사는 이번이 모두 네 번째이며, 피의자 신분으로는 세 번째다.
경찰은 "오늘 조사가 마지막"이라며 "수사결과를 보고 (구속영장 신청 여부 등) 사법처리 수위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유 씨는 이날 오후 3시35분께 변호인과 함께 경찰에 출석해 언론 상대 손배소 제기 예정이라는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를 배포한 뒤 1층 진술녹화실로 향했다.
유 씨는 보도자료에서 "3개 언론사와 기자 4인이 전혀 사실과 다른 내용을 확인절차 없이 허위보도했다"며 "이들을 상대로 명예훼손으로 인한 1억원의 손해배상청구의 소를 제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 씨는 언론사와 기자의 이름을 거명하지는 않았다.
유 씨는 장 씨 유족으로부터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장 씨 소속사 전 대표 김모(40) 씨로부터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각각 고소됐다.
경찰은 이들 혐의 외에 유족 및 김 씨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를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경찰은 유 씨를 상대로 장자연 문건 작성 및 언론보도 경위와 사전 유출 여부 등 의혹에 대해 추궁한 뒤 관련 수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경찰은 장자연 접대 의혹과 관련해 강요죄의 공범으로 수사 중인 9명 가운데 6명에 대해 1차 진술을 받았고 나머지 3명에 대해서도 곧 진술을 확보할 예정이다.
1차 진술을 받은 6명도 필요할 경우 재조사할 계획이며, 수사 대상자의 혐의가 사법처리할 정도로 중하다고 최종 판단될 경우 분당경찰서로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지난 4일 출국금지된 수사 대상자 1명도 조만간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출국금지자는 모 인터넷매체 대표로 알려졌다.

영상편집 : 전현우 기자

cha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유장호씨,마지막,조사사법처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683
全体アクセス
15,940,691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4

공유하기
클릭뉴스 다니엘 로이드
7年前 · 846 視聴

01:13

공유하기
클릭뉴스 노간지 시리즈
7年前 · 15,414 視聴

01:22

공유하기
클릭뉴스 국민장 휴무
7年前 · 521 視聴

01:03

공유하기
클릭뉴스 노무현-윤도현
7年前 · 1,381 視聴

01:05

공유하기
클릭뉴스 노무현 운전기사
7年前 · 1,074 視聴

01:04

공유하기
클릭뉴스 믹키유천 논란
7年前 · 61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