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2천646명 인력감축 추진

2009-04-08 アップロード · 52 視聴

운휴자산 매각.신차개발 등 경영정상화방안 발표
노조 반발로 충돌 전망

(서울=연합뉴스) 권혁창 기자 = 법정관리 중인 쌍용자동차가 전체인력의 37%에 해당하는 2천646명에 대한 인력감축을 추진한다.

쌍용차는 또 단기 유동성 확보를 위해 포승공단 부지, 영동물류센터 등 일부 운휴 자산도 매각할 계획이다.

쌍용차는 8일 이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경영정상화 방안을 발표하고 노조 측에도 이를 통보했다.

회사 측은 경영정상화 방안이 시행될 경우 올해 1천425억원의 영업손실이 예상되는 재무상황이 2011년에는 904억, 2013년에는 1천897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는 흑자구조로 바뀔 것으로 예측했다.

사측이 내놓은 경영정상화 방안에 따르면 우선 인력 구조조정은 사무직 300여명을 포함해 전체 인력 7천179명의 37% 가량인 2천646명을 정리해고하는 한편 인건비 및 복지후생비도 크게 줄여 고통을 분담하는 쪽으로 확정됐다.

쌍용차 관계자는 "현재 인력구조 중 생산직의 경우 45%, 사무.관리직은 21%, 연구직은 5% 정도가 유휴인력인 것으로 분석됐다"면서 정리해고와 인건비 삭감 등을 통해 연간 총 2천320억원의 비용 절감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쌍용차는 또 포승공단, 영동물류센터 등 운휴 자산을 매각하고 이를 통해 유입되는 자금은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한 유동성을 확보하는데 사용키로 했다. 자산 매각으로 확보되는 현금은 1천억-2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중장기적으로는 매출증대, 수익성 개선, 경쟁력 향상을 위한 제품개발, 마케팅 및 영업, 구매 부문 등의 개선 방안도 제시됐다.

제품 개발 측면에서는 쌍용차의 강점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모두 신모델로 전환하고 신규 승용차 모델을 개발하는 등 향후 5년 동안 매년 1개씩 총 5개(SUV 3개, 승용차 2개)의 신모델을 출시하며, 친환경 제품 개발,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선행 개발 강화, 첨단 안전장치 개발 등을 통해 제품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마케팅.영업 부문에서는 ▲신차 마케팅 집중력 강화 ▲국내 영업 네트워크의 효율성 증대 ▲서비스 운영효율 극대화 및 서비스 만족도 개선 ▲해외 지역 국가별 대형 거점 딜러 육성 및 신시장 개척과 영업지원 활동 강화 등을 중점 과제로 추진키로 했다.

이밖에 구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아이템 특성에 따른 구매 방법 차별화, 협력사와 연계한 비용절감 프로세스 구축 등의 방안도 포함됐다.

쌍용차는 이 같은 경영정상화 방안이 성공적으로 이행되면 경쟁사에 비해 취약했던 1인당 매출액, 매출액 대비 인건비 비율, 차량 제조생산성 등의 주요 지표가 2011년에는 선진 메이커 수준으로 개선되고 대외 신인도와 재무 건전성도 좋아져 재도약의 기틀이 마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쌍용차는 이날 향후 자동차 판매목표를 올해 5만5천650대, 2010년 9만8천400대, 2011년 12만5천900대, 2012년 18만5천100대, 2013년 21만700대로 공시했다.

또 올해 영업손실은 전년 대비 7.7% 감소한 1천425억원, 매출액은 1조8천476억원으로 전망했으나, 2011년에는 영업이익 904억원, 매출액 3조1천237억원, 2013년은 영업이익 1천879억원, 매출 4조8천141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유일 쌍용차 공동관리인은 "이번 경영정상화 조치를 통해 쌍용차의 새로운 미래를 위한 내실있는 성장 기반이 마련되고 기업의 체질 자체가 개선돼 그 존속 가치는 극대화될 것"이라며 "피할 수 없는 고통과 갈등이 수반되겠지만, 뼈를 깎는 자구 노력 없이는 미래가 보장될 수 없다는 현재 상황에 대한 인식을 이해 관계자들과 공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노조 측은 전날 평택공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규모 인력감축이 단행되면 총력투쟁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혀 향후 노사 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노조는 앞서 신차 연구개발 및 생산을 위한 1천억원 담보, 일자리 나누기를 통한 고용 유지 등을 골자로 한 노조 측 자구안을 발표한 바 있다. 노조는 이날 오후 사측 발표안에 대한 공식 입장을 추가로 밝힐 계획이다.
faith@yna.co.kr

촬영.편집: 정재현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쌍용차,2천646명,인력감축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994
全体アクセス
15,967,683
チャンネル会員数
1,833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