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주가 사흘만에 소폭 반등

2009-04-09 アップロード · 33 視聴


(뉴욕=연합뉴스) 김지훈 특파원 = 8일 미국 뉴욕증시에서는 생보사에 대한 구제금융 확대와 건설업계의 인수ㆍ합병(M&A) 소식이 전해지면서 실적 악화 불안감에도 불구하고 주가가 상승세로 마감됐다.

하지만 암울한 경기전망을 담은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의사록 내용이 공개되면서 상승폭은 제약을 받는 모습이었다.

잠정집계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47.55포인트(0.61%) 오른 7,837.11에 마감됐다.

나스닥 종합지수는 29.05포인트(1.86%) 상승한 1,590.66을 기록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도 825.16으로 9.61포인트(1.18%) 올랐다.

이날 주가는 부실자산구제계획(TARP)이 생명보험사에까지 확대 적용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주가가 상승세로 출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재무부가 TARP을 생명보험사에도 확대 적용할 방침이라면서 조만간 이런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고 재무부 관계자도 생보사들이 TARP의 적용을 받을 자격이 있다면서 이를 확인했다.

이로 인해 생보사들의 주가가 강세를 보였다.

또 주택건설업체인 풀티 홈즈가 경쟁업체인 센텍스를 13억달러에 인수하기로 했다는 소식도 주가의 상승세 전환에 영향을 미쳤다.

미국의 2월 도매재고가 17년만에 최대폭으로 크게 감소했다는 소식도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부추겼다.

미 상무부는 2월 도매재고가 전달보다 1.5% 감소, 1992년 1월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런 재고 감소는 판매부진으로 기업들의 생산을 감축한 데 기인한 측면이 크지만, 기업들의 부담인 재고가 소진됐기 때문에 앞으로 신규 주문이 늘면 기업들의 산업생산이 되살아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미 증권거래위원회(SEC)가 공매도시 시장가격 밑으로는 호가를 낼 수 없도록 하는 업틱룰 부활과 서킷브레이커 도입 등을 위한 시안을 공개한 점도 투자심리 회복에 도움이 됐다.

하지만 이날 공개된 지난달 의사록에서 FOMC가 내년에야 완만한 회복세가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상승세가 둔화됐다.

한편 이날 미 달러화는 유로에 대해서는 강세, 엔화에 대해서는 약세를 보였다.

이날 오후 4시8분 현재 뉴욕 외환시장에서 유로는 1.3243달러로 전날 1.3272달러보다 떨어졌다. 달러는 엔화에 대해서는 전날 100.42엔에서 99.67엔으로 0.7% 하락했다.

유가는 5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가 23센트(0.5%) 상승한 배럴당 49.38달러에 마감됐고 4월물 금 가격은 온스당 884.80달러로 2.60달러(0.3%) 올랐다.
hoonkim@yna.co.kr

편집: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뉴욕증시,주가,사흘만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082
全体アクセス
15,952,793
チャンネル会員数
1,677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