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박스오피스 상위권 싹쓸이]

2007-01-23 アップロード · 4,589 視聴

[

마파도2 정상, 미녀는 괴로워 2위

(서울=연합뉴스) 홍성록 기자 = 지난 주말 박스오피스 결과는 한국 영화의 승리였다.

1위부터 3위까지 순위를 모두 한국영화가 휩쓸었기 때문. 마파도2가 정상에 올랐고 흥행 돌풍의 주역 미녀는 괴로워와 강혜정 주연의 허브가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주말 서울 관객을 기준으로 집계되는 박스오피스 순위에서 마파도2는 서울(66개 스크린)에서 8만8천 명을 동원했다. 18일 개봉된 뒤 전국적으로(375개 스크린) 끌어모은 관객은 73만7천 명.

마파도2의 흥행 성공은 310만 명을 모은 전편 마파도의 인지도가 한몫을 했다. 거기에 할머니들의 순애보 사랑을 통해 웃음뿐 아니라 진한 감동까지 안겨준다는 점이 관객에게 어필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2위는 김아중 주연의 미녀는 괴로워. 지난해 12월14일 개봉돼 5주째 박스오피스 2위 자리를 지키며 여전히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13일 관객 500만 명을 넘기고 현재 600만 명을 향해 순항 중. 주말 서울(59개 스크린)과 전국(260개 스크린) 성적은 각각 8만 명과 26만2천 명이었다. 관객 누계는 571만8천657명으로 집계됐다.

허브는 주말 서울(54개 스크린)에서 6만2천 명을 동원하며 3위에 올랐다. 11일 개봉된 뒤 지금까지 전국적으로 95만 명이 봤다.

덴절 워싱턴 주연의 스릴러물 데자뷰는 서울에서 주말에 5만4천 명을 모았다. 11일 개봉작으로 전국 누계는 58만4천 명. 박스오피스 순위는 4위로 집계됐다. 전 주 1위였던 에라곤은 순위가 네 계단이나 하락해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서울 52개 스크린에서 4만7천 명을 모았다. 전국 누계는 87만 명이다.

애니메이션 로보트태권V는 6위에 랭크됐다. 76년 개봉작의 디지털복원판으로 서울 34개 스크린에서 3만7천 명이 관람했다. 전국 누계는 23만5천 명. 31년 만에 재개봉된 애니메이션치고는 그런대로 흥행 성과를 거둔 셈.

홍보사 올댓시네마 측은 "주말 가족단위 관객이 주를 이뤘다"면서 "로보트태권V 오리지널 버전이 개봉됐을 당시 관객이었던 어린이들이 이제 부모가 돼 자신의 아이들과 함께 관람하면서 추억을 공유할 수 있다는 점이 흥행에 도움이 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미녀는 괴로워와 함께 최근 선두 다툼을 벌였던 박물관은 살아있다는 흥행 하향곡선을 그렸다. 주말 이틀간 서울(43개 스크린)에서 3만5천 명을 모았다. 지금까지 447만6천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순위는 7위.

할리우드 톱스타 리어나도 디캐프리오 주연의 블러드 다이아몬드의 주말 서울성적은 3만2천 명. 전국 누계 33만8천 명으로 박스오피스 8위에 그쳤다.

주말 서울(41개 스크린)에서 2만1천 명을 동원한 일본영화 데스 노트:라스트네임은 9위에 이름을 올렸다. 11일 개봉돼 전국적으로 56만1천 명을 동원했다. 이번 주부터 상영극장 수가 대폭적으로 줄어 전편 데스 노트의 흥행기록인 75만 명에는 못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신나는 동물농장은 주말 서울(28개 스크린)에서 1만7천 명을 모았다. 18일 개봉돼 전국적으로 8만2천 명이 관람했다. 박스오피스 10위.

sunglok@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한국영화,박스오피스,상위권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ㅎㄹㅇㅎ
2007.01.27 05:45共感(0)  |  お届け
ㄹㅇㅎㅇㅀㅇㅎ삭제
황준석
2007.03.15 07:17共感(0)  |  お届け
미녀는괴로워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248
全体アクセス
15,954,986
チャンネル会員数
1,743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