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실험 소식에 시민들 분노

2009-05-25 アップロード · 10,997 視聴

참여연대 "초상집에 폭탄 던진 꼴"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25일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에서 핵실험을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시민들은 남한의 어려운 처지를 악용해 이득을 보려는 야비한 짓이라며 강력히 비난했다.

노무현 전(前) 대통령의 서거로 나라 안팎이 뒤숭숭한 시점에 핵실험을 강행한 것은 남남갈등을 증폭시키고 사회불안을 조장해 자신들의 이익을 채우겠다는 속셈을 드러낸 만큼 의연하고 단호하게 대처해야고 시민들은 주문했다.

대학생 조모(25)씨는 "안 그래도 국내 문제가 심각한데 동포로서 이런 타이밍에 핵실험을 강행하다니 너무 서운하고 섭섭하다"고 말했다.

그는 "겉으로는 노 전 대통령 서거를 애도한다면서 뒤로 이런 일을 벌이다니 핵실험 자체도 충격이지만 배신감이 더 크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모 대기업 중역 황모(55)씨는 "노 전 대통령 서거로 사회가 좌우로 갈려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우리나라를 궁지에 몰려고 한 것 같다"고 진단했다.

황씨는 "이번 일로 이명박 정부가 입장이 난처하게 됐는데 핵실험을 통해 정부를 더욱 어렵게 하려는 의도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이럴 때일수록 의연한 대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일부 시민들은 북한 핵실험과 노 전 대통령 서거 사이에 특별한 연관성이 없을 것이라며 담담하고 차분한 반응을 보였다.

춘천 모 의학전문대학원생 이모(32)씨는 "예전부터 계획해 뒀던 시나리오대로 일을 벌였을 뿐 노 전 대통령 서거와는 상관이 없을 것 같다"면서 "다소 놀라긴 했지만 지난번 첫 핵실험 만큼 충격적으로 느껴지진 않는다"고 말했다.

시민단체들은 성향의 좌우를 막론하고 핵실험을 강도높게 비난했다.

참여연대는 "이번 핵실험은 말 그대로 초상집에 폭탄을 던진 것과 같다"면서 "남한 전체가 전직 대통령의 서거로 애통함에 빠져 있는 상황에서 한 이번 실험에 불쾌함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바른사회시민회의는 핵실험에 대해 "안보상 위협일 뿐 아니라 지금의 국내 상황상 남남갈등이라는 사회적 갈등으로 확산할 것까지 우려된다"면서 "정부는 대북문제에 대한 갈팡질팡 행보를 멈추고 엄정하고 단호한 원칙을 세워 접근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 등은 이날 지하 핵실험을 "성과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으며, 앞서 청와대는 오전 9시54분께 함북 길주에서 규모 4.5의 인공지진이 감지돼 핵실험 여부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hwangch@yna.co.kr

촬영,편집:정성훈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북한,핵실험,소식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72
全体アクセス
15,940,970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45:34

공유하기
뼘Š (승›)
7年前 · 18 視聴

18:05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오전)
7年前 · 7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