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들 대북지원 전면 중단 촉구

2009-05-26 アップロード · 31 視聴

"핵실험은 국제안보 위협하는 반인륜적 행동"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보수국민연합과 반핵반김국민협의회 등 보수단체 회원들은 26일 서울 광화문 KT빌딩 앞에서 북한의 2차 핵실험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대북지원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북한의 핵실험을 한반도와 국제안보를 위협하는 반인륜적 행동이라고 비난하고 나서 "정부와 국제사회는 대북지원을 전면 중단하고 북핵시설을 제거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통일부 청사 앞으로 옮긴 이들은 "지난 정권에서 통일부 중심의 대북 퍼주기 지원을 해 핵개발 자금을 마련하게 했다"며 "정부는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재평가하고 개성공단 사업도 즉각 중단하라"고 압박했다.
오후 1시에는 대한민국특수임무수행자회 소속 회원 60여명이 광화문 정부중앙청사 앞에 모여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고 정부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 참여 선언을 환영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북한의 2차 핵실험은 국제사회의 행동규범과 질서를 거스르는 행동이다. 북한은 즉각 핵무기 계획을 중지하고 핵확산금지조약에 복귀하라"고 주장했다.
san@yna.co.kr
영상취재.편집; 조동옥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보수단체들,대북지원,전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03
全体アクセス
15,983,882
チャンネル会員数
1,86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15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