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서 모내기철에 벼 수확

2009-05-27 アップロード · 46 視聴


(김제=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들녘에서 모내기가 한창인 가운데 국내 최대 곡창지대인 전북 김제평야에서 벼 수확이 이뤄졌다.

김제시 부량면 신용리 금화마을 장수용(41)씨는 26일 오후 마을 앞 비닐하우스 논 1천㎡에서 도내에서는 가장 이른 벼베기를 했다. 전국에서는 22일 당진에 이어 두 번째다.

김제시는 전국 쌀의 40분의 1을 수확하는 최대 곡창임을 알리고 풍년을 기원하기 위해 벼베기 행사를 열었다고 설명했다.

장 씨와 이건식 시장, 경은천 시의회 의장, 지역 농민 등은 이날 낫으로 벼를 베면서 구슬땀을 흘리고 수확 후에는 막걸리를 곁들여 새참도 먹었다.

장 씨는 2월 6일 논에 진부올벼를 모내기한 후 친환경 무농약으로 키워 112일 만에 벼를 수확했으며, 이를 정미하면 400여kg의 쌀을 얻을 것으로 기대했다.

장씨는 "친환경적으로 벼를 키우다보니 물과 온도 관리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노랗게 잘 익은 벼를 보니 기쁘기 그지없다"며 수확한 논에는 참깨를 심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건식 시장은 벼를 벤 후 "김제는 1천700년 전부터 농사를 지었던 흔적인 벽골제(저수지)터가 남아있는 농사의 본 고장"이라며 "생명산업인 농업의 생산성을 높여 김제농민이 전국 최고의 부농이 되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장씨와 이 시장은 벼베기를 마친 후 옆에 있는 2천㎡의 논에 이앙기로 모내기를 실시했다.
kan@yna.co.kr

촬영,편집:김병훈 VJ(전북취재본부)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김제서,모내기철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2
全体アクセス
15,971,282
チャンネル会員数
1,79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23 視聴

46:0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오전)
8年前 · 3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