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전대통령 추억, 기념품으로라도

2009-05-27 アップロード · 185 視聴

기념품 판매 급증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을 추억하려는 이들이 고인과 관련된 기념품 등을 찾아나섰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옥션(http://www.auction.co.kr)에서는 지난 주말 이후 노 전 대통령과 관련된 수집품들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일부 상품들은 품절 사례를 빚기도 했다.
전날 오후에는 노 전 대통령의 청와대 기념시계가 경매로 올라와 두 시간여 만에 입찰자가 9명에 달했다. 시계 뒷면에는 노 전 대통령의 사인이 음각으로 새겨져 있다.
당신이 대한민국입니다라는 문구가 새겨진 청와대 기념시계와 노 전 대통령의 캐리커처가 그려진 캐릭터 열쇠고리도 올라왔다.
취임기념우표 그림과 노 전 대통령의 캐리커처 도장이 찍힌 제16대 노무현 대통령 취임기념 안내카드는 전날 오후 등록되자마자 동났다.
또 노무현 대통령 취임기념 우표 시트도 품절되는 등 취임기념 우표에 대한 관심도 뜨거웠다.
11번가(http://www.11st.co.kr)에서는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을 형상화한 마스크가 판매되고 있다. 지난 주말 이후 매일 배 이상 판매량이 급증해 한때 재고가 바닥나기도 했다.
노 전 대통령의 자서전 여보, 나 좀 도와줘 등 관련 도서의 판매도 급격히 늘었다.
인터넷서점 예스24(http://www.yes24.com)에서 여보, 나 좀 도와줘는 지난 주말 이전 거의 판매되지 않았다가 지난 주말부터 전날까지 4일간 1천200여권이 판매됐다.
아울러 옥션 등에서는 노무현 대통령의 만화 일대기 꼴통노짱 등 관련 책들을 찾는 이들도 많았다.
그러나 노 전 대통령과 관련된 기념품들의 숫자가 다른 전직 대통령과 비교해 현저히 떨어진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일부 전 대통령들은 휘호 등 관련 기념품들이 많은데 노 전 대통령은 매우 드물다"고 말했다.
lkbin@yna.co.kr
편집: 정성훈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전대통령,추억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
全体アクセス
15,960,022
チャンネル会員数
1,78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0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8年前 · 23 視聴

46:0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 (오전)
8年前 · 3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