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전대통령, 노제 거쳐 마지막길

2009-05-29 アップロード · 760 視聴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9일 서울 경복궁 앞뜰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국민장(國民葬) 영결식에서 각계 인사들은 저마다 노 전 대통령을 추모하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이어 서울광장에서 거행된 노 전 대통령의 노제(路祭)와 서울역까지 이어진 거리 운구행사에서는 최대 18만여명(경찰 추산, 노제 주최측은 40만~50만명 주장)의 시민들이 노 전 대통령을 애도하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영결식이 끝난 뒤 가로 1.1m, 세로 1.4m 크기의 영정을 앞세운 운구 행렬은 인도뿐 아니라 도로에까지 가득찬 시민들의 애도 속에 세종로를 거쳐 서울광장까지 도보로 이동, 노제를 치렀다.
운구 행렬이 서울광장에 도착할 무렵인 이날 오후 1시20분께 광장은 물론 세종로 사거리부터 숭례문 앞까지 도로 전체에는 이미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길을 함께 하려는 10만여명의 시민들로 가득찬 상태였다.
서울광장 특설무대에서 가수 양희은과 안치환, 윤도현의 추모공연에 이어 거행된 노제는 고인의 영혼을 부르는 초혼 의식을 시작으로 국립창극단의 `혼맞이 소리, 국립무용단의 `진혼무, 안도현ㆍ김진경 시인의 조시 낭독, 안숙선 명창의 조창, 묵념, 장시아 시인의 유서 낭독 등 순으로 진행됐다.
노제가 진행되는 동안 일부 시민들은 "사랑합니다"를 외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노제가 끝나고서 운구행렬은 시민들이 합창한 아침이슬과 임을 위한 행진곡 등의 노래 속에 서울역까지 도로를 가득 메운 인파를 뚫고 발길을 천천히 옮겼으며, 시민들은 2천여개의 만장(輓章)을 들고 행렬을 뒤따르며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길을 함께 했다.
시민들의 배웅을 뒤로 한 채 떠난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오후 4시께 수원 연화장에 도착해 유가족 등이 지켜보는 가운데 고인의 유언대로 화장됐으며, 유골함은 이날 밤 봉하마을로 옮겨져 봉화산 정토원 법당에 임시로 안치됐다가 향후 사저 인근에 조성되는 장지에 안장될 예정이다.
aupfe@yna.co.kr

취재 = 영상뉴스부, 편집 = 이상정 vj
pjinneum@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盧전대통령,노제,거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7
全体アクセス
15,973,140
チャンネル会員数
1,863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