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전 대통령 화장식, 애도 속에 엄수

2009-05-30 アップロード · 280 視聴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김동규 기자 =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화장식이 2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하동 수원시연화장에서 유족과 추도객들의 오열과 애도 속에 엄수됐다.
화장식은 권양숙 여사를 비롯한 유족과 참여정부 당시의 청와대 참모, 전직 각료, 노사모 회원, 시민 등 7천여명(경찰 추산)이 지켜보는 가운데 운구, 분향의식, 종교의식, 화장, 유해수습 및 분골, 유골반환의 순으로 2시간여 동안 진행됐다.
서울에서 영결식과 노제를 마친 운구행렬은 경부고속도로 수원요금소와 국도 42호선을 거쳐 예정보다 3시간 이상 늦은 오후 6시7분께 연화장에 도착했다.
화장식은 국방부 의장대 11명이 태극기에 덮인 노 전 대통령의 관을 운구차에서 내려 승화원(화장장) 내 분향실 앞으로 옮기면서 시작됐다. 이어 영정과 유족은 승화원 밖에 마련된 분향소로 이동해 간단한 분향의식을 올렸다.
8호 분향실에서 짧은 고별의식을 마친 노 전 대통령의 관은 승화원 내 8번 화장로로 이동했고 권 여사와 정연씨 등 유족들은 분향실에서 모니터를 통해 화장로에 입관되는 과정을 지켜보며 오열했다.
화장이 진행되는 동안 승화원 밖 합동분향소에서는 불교, 기독교, 원불교, 천주교 순으로 종교의식이 진행됐으며 이어 한명숙.이해찬 전 총리, 정세균 민주당 대표, 강기갑 민노당 대표, 김진표 의원, 손학규 전 경기지사, 유시민 전 장관 등이 분향했다.
1시간여 화장을 마친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냉각, 수습, 분골 과정을 거친 다음 유족들이 마련한 향나무 유골함에 담겨 오후 8시55분께 고향인 김해 봉하마을로 떠났다.
이날 화장식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일반인 화장이 중단된 상태에서 치러졌다.
승화원 밖 분향소의 제단 위에는 대형 근조 현수막이 내걸렸고 추모객들을 위한 대형 야외 스크린도 설치됐으며, 연화장 진입로와 승화원 밖에는 애도의 뜻이 담긴 수만 개의 노란색 풍선과 리본, 추도 현수막이 내걸렸다.
경찰은 연화장 입구 700m 지점에 1천500대분의 임시 주차장을 설치했지만 화장식이 시작하기도 전에 꽉 차자 진입로 3㎞ 전방부터 차량 진입을 통제했다.
민주당 경기도당 측은 "종이 모자와 스카프 2만여 개를 준비했는데 2시간만에 모두 나갔다"고 밝혔다.
dkkim@yna.co.kr
ktkim@yna.co.kr

촬영: 천의현 VJ(경기취재본부), 편집:김해연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통령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7
全体アクセス
15,948,601
チャンネル会員数
1,69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0

공유하기
오늘의 날씨
7年前 · 1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