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전 대통령 유골 봉화산 정토원 안치

2009-05-30 アップロード · 570 視聴


(김해=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골이 30일 새벽 고향인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의 사저 뒤편 봉화산 정토원에 안치됐다.

29일 오후 수원 연화장에서 화장된 노 전 대통령의 유골은 당초 예정보다 4시간40분 가량 늦은 30일 오전 1시 40분께 정토원에 도착했으며 마을주민과 조문객 등 2천여명이 마을 입구에서부터 맞이했다.

노 전 대통령의 유골은 정토원의 법당인 수광전(壽光殿)에 안치됐다.

아들 건호씨와 딸 정연 씨, 권양숙 여사 등 유족과 참여정부 인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안치식은 고인의 혼을 집으로 모시는 의식인 반혼제(返魂祭)를 시작으로 1시간 정도 거행됐다.

태극기로 감싼 노 전 대통령의 유골함은 수광전 오른쪽 벽에 있는 영단(靈壇. 위패를 두는 제단)에 모셔졌다.

반혼제에 이어 유족과 스님, 장의위원회 운영위원 등이 49재의 첫번째 제사인 초재를 올렸다.

수광전에는 노 전 대통령의 부모와 장인의 위패도 모셔져 있다.

노 전 대통령의 유골은 49재를 마치고 비석이 세워지는 등 묘역 조성사업이 끝나는대로 사저 부근에 안장될 예정이다.

이날 정토원에는 노사모 등 노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정토원 입구와 수광전으로 오르는 계단에 1만여개의 촛불을 밝혔으며 수광전에 오르는 계단 입구에 노 전 대통령을 상징하는 노란 색 카펫이 깔렸다.

안치식을 마친 권 여사, 건호.정연 씨 등 유족과 노 전 대통령 국민장 장의위원회 한명숙 공동위원장, 문재인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정토원에 모인 주민과 조문객 등에게 고개 숙여 인사했다.

건호 씨는 안치식을 마친 뒤 수광전에 나와 "어머니를 대신해 지금 여기있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명숙 공동위원장은 "차가운 새벽까지 한결같은 마음으로 노 전 대통령이 가는 길을 편안하게 해줘 감사하다"며 "노 전 대통령 뜻에 따라 우리 할일 다하고 서로 손잡고 노 전 대통령이 추구했던 대한민국의 꿈을 이루자"고 말했다.

앞서 29일 오후 7시께 봉하마을 광장에서는 진도 씻김굿 보존회가 국가지정 중요 무형문화재 72호인 씻김굿을 하며 노 전 대통령의 영혼을 달랬다.
bong@yna.co.kr

영상취재 : 봉하마을 특별취재팀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통령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짱고
2009.06.01 17:03共感(0)  |  お届け
퍼가여...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123
全体アクセス
15,968,492
チャンネル会員数
1,77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4

공유하기
클릭뉴스 노유민 열애
7年前 · 50 視聴

01:01

공유하기
클릭뉴스 다이버시티
7年前 · 48 視聴

00:50

공유하기
오늘의 날씨
7年前 · 1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