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역 토막사체 용의자 인상착의 확인]

2007-01-25 アップロード · 1,730 視聴

[
30대 중반의 중국인 추정

(안산=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 안산단원경찰서는 25일 안산역 남자화장실에서 토막사체가 발견된 사건과 관련, CCTV를 통해 용의자의 사진을 확보해 전국에 수배했다.

경찰은 사체를 담은 쓰레기봉투와 여행용가방을 30대 중반 남자가 24일 오전 11시30분과 오후 2시16분, 안산시 단원구 원곡동의 할인마트와 할인백화점에서 각각 구입한 사실을 매장 CCTV를 통해 확인했다.

이 남자는 키 172-175㎝가량으로 검정색 점퍼와 베이지색 면바지를 입고 있었다.

경찰은 또 사체가 발견된 화장실에서 담배꽁초 1개와 모발 13개 등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감정을 의뢰했다.

경찰은 그러나 20-30대 여성으로 추정되는 사체의 머리와 손, 다리 부위가 절단돼 신원확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체의 상태로 미뤄 피살 여성은 살해당한 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24일 오후 4시께 안산시 단원구 원곡동 안산역 1층 남자화장실 장애인 칸에서 몸통과 양팔만 남은 토막사체가 담긴 여행용가방을 역무원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문제의 여행용가방을 든 남자는 사체발견 직전 지하철을 이용하려다 가방에서 피가 떨어지는 것을 확인한 역무원들로부터 제지를 받자 돼지고기라고 둘러댄 뒤 개찰구 밖으로 돌아간 것으로 조사됐으며 CCTV의 남자와 동일인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 남자가 중국어를 사용하고 한국어에 서툴렀다는 역무원의 진술과 범행에 쓰인 쓰레기봉투와 여행용가방을 구입한 곳이 모두 중국인 밀집지역인 원곡동으로 확인됨에 따라 용의자가 중국인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신원을 확인중이다.

경찰은 또 화성 부녀자 연쇄실종사건과의 연관성에 대해서도 조사중이다.
cha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안산역,토막사체,용의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556
全体アクセス
15,964,320
チャンネル会員数
1,82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39

공유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10年前 · 18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