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전 대통령 서거...정치권 후폭풍

2009-06-01 アップロード · 35 視聴


앵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민장이 끝났지만, 정치권에 불어닥친 후폭풍은 만만치 않아보입니다. 민주당이 본격적인 대여 강공을 시작한 반면 한나라당은 조심스런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보도에 전수일 기잡니다.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이후 정치적 공세를 자제했던 민주당이 본격적으로 대여 강공 카드를 꺼내들었습니다.

6월 국회에서 정국 주도권을 확보하고 `반(反)MB 진영의 세결집을 시도하겠다는 것입니다.

정세균 대표는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정치보복에 의한 억울한 죽음으로 규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명박 대통령의 `사죄와 `MB악법 철회, 대북 강경정책 폐기 등 정책기조 전면 전환과 인적쇄신, 법무부장관, 검찰총장, 중수부장 등 수사라인 즉각 파면 등을 촉구했습니다.

씽크 정세균 / 민주당 대표

한나라당은 이런 민주당의 공세에 직접 대응을 자제한 채 신중하게 대응하는 모습입니다.

민주당의 요구에 일일이 대응하다가 자칫 정치쟁점화 전략에 휘말릴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안상수 원내대표는 6월 임시국회 조기 개회와 여야 간 대화와 타협을 통한 문제해결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씽크 안상수 / 한나라당 원내대표

그러나 당 지도부의 이 같은 신중한 입장에도 불구하고 당 내부에선 짚을 것은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기류도 적지 않습니다.

야당의 `정치공세에 무조건 소극적 자세로만 일관하는 게 능사가 아니라는 지적입니다.

야당의 요구와 관계없이 먼저 쇄신하는 모습을 보임으로서 민심도 얻고 정국 주도권도 잡아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가 불러온 정치권의 후폭풍.

조만간 열릴 6월 국회에서 그 영향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 전수일입니다.
jsinews@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통령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836
全体アクセス
15,957,761
チャンネル会員数
1,78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