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 이권 연루 3개 조폭 일망타진

2009-06-01 アップロード · 129 視聴

71명 검거…7명 영장 신청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도시 재개발 사업의 이권을 독점하기 위해 연합세력을 결성해 활동한 서울 상계지역 3개 조직폭력배 일당이 경찰에 무더기로 검거됐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상계동 등 재개발 지역에서 이권 확보를 위해 조직끼리 연합해 활동한 혐의(범죄단체 활동 등)로 조직폭력배 신상계파 행동대원 김모(28)씨를 구속하고 상계파 두목 김모(53)씨 등 7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은 또 상계파 행동대장 한모(45)씨 등 상계파, 신상계파, 상계동파 등 3개 폭력조직 조직원과 추종세력 6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3개 조직은 지난해 11월21일 오후 6시께 서울 하계동 S온천 웨딩홀에서 열린 상계파 조직원의 결혼식에서 상계동 뉴타운 재개발의 이권에 개입하고 외부세력을 견제할 목적으로 연합하고 나서 각종 재개발 사업에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상계동의 6개 재개발 지역을 2개 구역씩 나눠 한 조직이 이권 개입을 전담키로 했고 재개발 사업설명회장에 조직원을 대거 동원해 위세를 과시하는 방법으로 외부 폭력조직이 관여하지 못하도록 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상계파 조직원 27명은 지난 2월24일께 옥수동 주택 재개발 구역의 대지 30㎡를 공동 명의로 등기해 지분을 쪼개고서 아파트 분양권을 요구하기도 했다고 경찰 측은 밝혔다.

신상계파는 2007년 9월께에는 최모(54)씨가 운영하는 경기도 안성시의 식당 영업을 방해해 쫓아내 달라는 땅주인 이모(61)씨로부터 1인당 15만원의 활동비를 받고 20여명의 조직원을 동원, 출입문 앞에 펜스를 설치하고 굴착기로 구덩이(길이 10m, 폭ㆍ깊이 각각 2m)를 파 영업을 방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상계파는 2007년 12월 중순께 서울 노원구의 C운동장에서 축구시합을 하는 등 2차례의 단합대회를 통해 조직결속력을 다지고 세력 확장을 꾀하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상계파 두목 김씨와 조직원 23명은 1994년 반대파 행동대원을 흉기로 살해하고 상계동 일대 아파트의 공사권과 유흥업소의 영업권 등과 관련한 청부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구속됐다 2007년 7월께 대부분 출소해 조직을 재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의 범죄단체 활동 조항은 단합대회를 포함한 관할 업소의 순찰 등을 폭력조직 구성원으로서의 활동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어 범죄조직원들의 자진탈퇴 유도 등의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kong79@yna.co.kr

촬영,편집:정성훈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재개발,이권,연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883
全体アクセス
15,938,635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