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해 경비정.해안포부대 탄약 보강"

2009-06-01 アップロード · 80 視聴


ICBM 실은 열차 평북 동창리로 향해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북한군이 서해 경비정과 해안포부대에 평시보다 2배 이상의 탄약을 비축하도록 지시한 첩보가 입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1일 "북한군이 서해함대사령부 예하부대 소속 경비정을 비롯한 주요 해안포부대에 평시보다 2배 이상의 실탄과 포탄을 구비하도록 지시한 첩보가 입수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실제 서해 해군기지와 해안포 부대에 차량의 움직임이 평시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이런 첩보와 연관이 있는지를 정보당국이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서해 경비정과 해안포부대에 탄약 비축을 지시했다는 첩보가 서해상의 무력 도발 가능성을 예고하는 하나의 징후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북한은 이달 말까지 서해 1곳, 7월 말까지 서해 서한만 2곳 등에 항해금지구역을 선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서해에 항해금지구역을 선포한 것은 통상적인 군사훈련 차원일 수 있다"면서 "그러나 정보당국은 단거리 미사일 발사나 무력 도발 징후일 수 있다고 판단하고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주 평양 인근의 산음동 병기연구소에서 화물열차에 탑재되어 이동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의 새 미사일기지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미사일을 실은 열차가 동창리로 간 것은 맞다"면서 "그러나 동창리 기지에서 아직 식별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8년 전부터 건설해온 동창리 기지에는 10층 높이의 발사대가 세워져 있으며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의 미사일 발사장보다 규모가 큰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threek@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北,서해,경비정해안포부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6
全体アクセス
15,962,633
チャンネル会員数
1,686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