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원내대표 첫회동..6월국회 이견

2009-06-01 アップロード · 20 視聴


한 "8일 개회" vs 민주 "先사과.문책"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 한나라당 안상수, 민주당 이강래 원내대표는 1일 오전 국회에서 취임 이후 상견례 겸 첫 회동을 갖고 6월 임시국회 개회 문제를 논의했으나 개회 시기.조건을 놓고 이견만 확인했다.

한나라당은 당면 현안에 대해 국회에서 대화와 타협을 통해 논의하자며 `8일 임시국회 개회를 제안했으나, 민주당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대한 대통령 사과와 책임자 문책, 국정조사 등을 요구, 접점을 찾지 못했다.

안 원내대표는 회동에서 "한승수 총리가 오는 19일부터 27일까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의장국 의장 자격으로 출장을 가게 돼 대정부질문을 그 기간에는 피해달라고 했다"며 `8일 개회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이 원내대표는 6월 국회 개회 조건으로 노 전 대통령의 서거와 관련한 이명박 대통령의 공개 사과와 법무장관.검찰총장 등 책임자 사퇴, 특검 및 국조 수용 등을 내세웠다.

이 같은 양당의 첨예한 입장차로 미디어 입법과 비정규직법 개정 등을 다룰 6월 임시국회는 극심한 진통을 예고하면서 정치권은 혼돈 정국으로 치달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비공개 회의를 마친 뒤 안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강성은 강성이다. 여러 조건을 내세우고 있어 벽에 부딪친 느낌"이라고 고개를 저었고, 이 원내대표는 `의사일정에 합의했냐는 질문에 "저쪽에 물어보라"며 비관적 입장을 밝혔다.

이어 안 원내대표는 창조한국당 문국현 대표를 만나 6월 국회 의사일정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고, 이 원내대표는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의 국회 사무실을 방문, 취임인사를 했다.

앞서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오전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이 대통령의 진심 어린 사죄와 진상조사, 책임자 처벌이 꼭 이뤄져야 우리(민주당)가 다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며 `여권 책임론을 거듭 주장했다.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는 최고위원회에서 "설령 장애가 있고 반대가 있더라도 우리가 대도를 걸어가는 이상 막을 사람은 없다"며 "큰 길로 뚜벅뚜벅 걸어가는게 우리가 할 일"이라며 `원칙론을 강조했다.
jongwoo@yna.co.kr

영상취재.편집 : 이규엽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여야원내대표,첫회동6월국회,이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687
全体アクセス
15,954,873
チャンネル会員数
1,787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