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번호이동 사상최대 기록

2009-06-02 アップロード · 26 視聴

통합 KT 출범 앞두고 이통업계 보조금 전쟁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통합 KT 출범을 앞두고 월간 번호이동 건수가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통신시장 재편을 앞두고 주도권을 잡기 위해 업계가 보조금 전쟁을 벌인 결과로서, 결국 소비자 부담으로 전가될 우려가 크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일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에 따르면 지난달 휴대전화 번호이동 건수는 총 119만7천507건으로, 전달 83만9천11건에 비해 35만8천496건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는 기존 월간 번호이동 최대 기록이었던 지난해 3월의 119만680명을 넘어선 결과다.
이 같은 이전투구의 승자는 SK텔레콤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은 지난달 번호이동 시장 점유율이 41.6%에 달해 이동통신 3사 중 가장 높았으며, 3월 39.5%, 4월 40.4%에 이어 3개월 연속 점유율이 증가했다.
KTF도 3개월 연속 점유율이 증가한 결과 36.2%로 2위를 차지했으며, LG텔레콤은 22.2%에 그치며 3개월 연속 점유율이 낮아졌다.
업계에서는 SK텔레콤이 회사 목표로 잡은 이통시장 점유율 50.5%선이 무너지며 보조금 경쟁에 나서고 통합 KT 그룹 출범으로 각사 간 주도권 쟁탈전이 치열해진 결과로 풀이했다.
아울러 KT 그룹이 다양한 결합 상품을 출시하고 적극적으로 마케팅 경쟁에 나설 예정으로, 이 같은 상황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미 SK텔레콤은 통합 KT 그룹 출범에 맞춰 다양한 요금제와 결합 상품을 쏟아내는 등 일전을 불사할 태세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과도한 마케팅 경쟁이 당장은 일부 소비자에게 득이 될 수 있겠지만, 업체로서는 결국 비용 부담을 장기 충성고객 등에게 전가할 가능성이 크다"며 "업체들은 제 살 깎아먹기식 경쟁보다는 다수 소비자에게 득이 될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와 요금제를 내는 데 주력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josh@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5월,번호이동,사상최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7
全体アクセス
15,962,442
チャンネル会員数
1,790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37

공유하기
GM대우, 뉴 GM 편입 확정
7年前 · 1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