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보유액 최대폭 증가…2천268억弗

2009-06-02 アップロード · 16 視聴

142.9억달러 급증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국내 외화 유동성 사정이 급속히 개선되면서 외환보유액이 사상 최대폭으로 급증했다.
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5월 말 외환보유액은 2천267억 7천만 달러로 전월말보다 142억 9천만 달러 증가했다.
지난 3월 증가세로 돌아선 이후 3개월간 252억 3천만 달러 증가하면서 작년 9월 2천396억 7천만 달러 이후 8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월중 증가 폭은 외환보유액을 현재 기준으로 집계하기 시작한 1998년 이후 최대폭이다.
한은은 외환보유액의 운용수익 증가와 기공급된 외화유동성자금 만기도래분 회수, 유로화와 영국 파운드화의 급격한 강세에 따른 이들 통화 표시자산의 미 달러 환산액 증가 등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로화와 파운드화는 지난달 달러화에 대해 각각 7%와 9% 이상 절상됐다.
한은 국제기획팀의 하근철 차장은 "한은 자체자금으로 경쟁입찰방식 외환스와프거래를 통해 공급한 자금 가운데 5월에 만기가 돌아온 53억 달러 중 47억 달러를 회수했으며 정부도 상당액을 회수했다"며 "무역수지 흑자와 외국인 주식투자자금 유입, 은행의 외화조달 확대 등으로 국내 외화 유동성 사정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기획재정부는 지난달 은행 등으로부터 외화자금 약 30억 달러를 회수했다.
하 차장은 "예전과 같은 대외 충격이 발생하지 않는 한 운용수익이 계속 발생할 수 있으며 은행권 외화조달 사정도 개선되고 있어 외환보유액이 줄어들 가능성보다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며 "조만간 리먼브라더스 사태 직전인 2천300억~2천400억 달러 수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외환보유액 구성은 유가증권이 1천944억 3천만 달러(85.7%)로 가장 많고 예치금 313억 5천만 달러(13.8%), 금 8천만 달러(0.04%) 등이다.
4월 말 기준으로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중국 1조 9천537억 달러(3월말 기준) ▲일본 1조 115억 달러 ▲러시아 3천839억 달러 ▲대만 3천47억 달러 ▲인도 2천517억 달러에 이어 세계 6위 수준을 유지했다.
harriso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외환보유액,최대폭,증가…2천268억弗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28
全体アクセス
15,945,640
チャンネル会員数
1,606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37

공유하기
GM대우, 뉴 GM 편입 확정
7年前 · 19 視聴

01:46

공유하기
오늘의 경제
7年前 · 1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