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지표호전에 다우 2.6% 급등

2009-06-02 アップロード · 16 視聴

GM 파산으로 불확실성 제거

(뉴욕=연합뉴스) 김지훈 특파원 =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증시에서는 제너럴모터스(GM)의 파산보호 신청에도 불구하고 중국과 미국의 제조업 관련 지표들이 개선되면서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 다우지수가 2.6%나 급등했다.
잠정집계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지난 주말보다 무려 221.11포인트(2.60%)나 급등한 8,721.44로 마감, 8,700선을 가볍게 돌파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3.73포인트(2.58%) 상승한 942.87로 거래를 마쳤고 나스닥 종합지수도 1,828.68로 54.35포인트(3.06%) 올랐다.
이로써 다우지수는 지난 1월8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올 들어 하락폭을 0.6%로 줄였고 S&P 500 지수는 작년 11월5일 이후, 나스닥 지수는 작년 10월13일 이후 최고치를 각각 기록했다.
이날 주가는 중국과 미국의 경제관련 지표들이 개선 또는 예상을 웃도는 수준을 기록하면서 투자심리가 호전돼 상승했다.
GM이 이날 뉴욕 파산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했지만, 이는 이미 예고됐던 수순인데다 불확실성이 제거됐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주가의 상승폭은 시간이 갈수록 확대됐다.
중국 국가통계국과 물류구매연합회는 5월 중국의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3.1을 기록, 경기의 확장과 수축을 판가름하는 기준인 50을 3개월 연속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미국 공급관리자협회(ISM)가 발표한 5월 제조업지수도 42.8을 기록 전문가들의 예상을 넘어서면서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애초 감소했을 것으로 전망됐던 미국의 지난 4월 건설투자도 두 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건설경기의 침체가 개선되고 있다는 평가도 나왔다.
미국의 4월 소비지출은 전달에 이어 감소세를 유지했지만, 전문가들의 예상보다는 감소폭이 작았다.
이처럼 각종 경제지표가 개선 또는 예상을 웃도는 추세를 보이면서 시장에서는 경기 회복과 석유 수요 증가 전망이 확산됐다.
특히 GM과 씨티그룹은 파산보호 신청과 구조조정을 이유로 다우지수 구성 종목에서 퇴출당하는 굴욕을 경험하게 됐으며 대신 시스코시스템즈와 트래블러스가 다우 종목으로 새로 편입됐다. 시스코시스템즈는 5% 넘게 올랐고 트래블러스도 3% 이상 상승했다.
크라이슬러에 이어 GM의 파산보호 신청으로 반사익을 얻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 포드는 주가가 6% 넘게 상승했다.
한편, 이날 달러화는 약세를 보였다.
이날 오후 3시30분 현재 뉴욕 외환시장에서 달러-파운드 환율은 1.6440달러로 1.5% 상승(달러가치 하락)하면서 작년 10월31일 이후 처음으로 1.64달러를 넘어섰다.
달러-유로 환율도 지난달 29일 1.4158달러에서 1.4167달러로 올랐고 6개국 통화에 대한 달러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지수는 1% 떨어진 78.59로 작년 12월18일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hoonkim@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뉴욕증시,지표호전에,다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29
全体アクセス
15,960,032
チャンネル会員数
1,614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