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盧전대통령 서거경위 현장검증

2009-06-02 アップロード · 901 視聴


(김해=연합뉴스) 김영만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경위를 수사 중인 경남경찰청은 2일 오전 노 전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김해 봉하마을 뒷산에서 현장 검증을 벌였다.

현장 검증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전문가와 법의학교수, 경호관 등 모두 30여명이 참석했다.

유족측에서는 문재인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김경수 비서관이 나와 전 과정을 지켜봤다.

현장검증은 노 전 대통령 서거 당일 시간대별로 노 전 대통령과 수행했던 이모 경호관 등 경호관 3명 등의 행적을 하나씩 짚어가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경찰은 이날 오전 5시 35분 노 전 대통령이 등산을 가기 위해 사저 경호동에 인터폰으로 연락한 시점부터 출발, 등산로를 따라 산행한 이동경로, 부엉이 바위에서 경호관과 나눈 대화, 경호관을 심부름 보내는 장면, 바위 아래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뒤 병원으로 옮겨지는 전 과정을 이 경호관의 설명에 따라 하나하나 재연했다.

경찰은 노 전 대통령이 지난 달 23일 오전 5시47분께 사저를 출발해 봉화산을 등반하던 중 7부 능선 부엉이바위에서 투신한 뒤 오전 6시51분께 바위 아래에서 발견됐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당초 이날 이 경호관이 부엉이바위에서 `정토원 선(진규) 법사가 있는지 보고 오라는 노 전 대통령의 지시를 받고 정토원에 갔다 돌아온 뒤 사라진 노 전 대통령을 찾기 위해 산속을 헤맸던 이동 경로도 파악했다.

경찰은 이 경호관이 부엉이바위에서 정토원까지 왕복한 시간이 3분 밖에 걸리지 않았다는 부분에 대해 일부 의문이 제기된 점을 고려해 이 경호관을 대신해 현장 경찰관에게 재연을 시킨 결과 2분43초가 걸리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특히 이 경호관이 바위 아래에서 쓰러진 노 전 대통령을 발견하기까지 과정을 상세히 재연하도록 해 당시 급박했던 상황을 확인했다.

경찰은 당일 이 경호관과 함께 근무했던 신모, 또 다른 이모 경호관이 이 경호관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노 전 대통령을 찾아 다니거나 병원으로 이송하는 등의 행적도 통화기록, CCTV 화면 등과 일치하는지 다시 확인했다.

이날 모자와 마스크를 쓴 이 경호관은 묵묵히 당시 상황을 재연하다 "부엉이 바위에서 정토원을 오가며 노 전 대통령이 완전히 사라진 것을 알게 된 후에는 미칠 지경이었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그는 또 노 전 대통령을 발견했던 부엉이 바위 아래에 도착하자 소리 내 울다 털썩 주저앉아 한동안 넋이 나간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별다른 질문없이 재연과정을 지켜보던 문 실장은 노 전 대통령을 발견한 장소에서는 이 경호관 등에게 발견경위 등을 조목조목 묻기도 했다.

경찰은 현장 검증을 비롯해 서거 이후 지금까지 경호관들을 조사해 확보한 진술과 유가족 질의서 답변, 전날 부엉이 바위에서 발견한 섬유흔에 대한 국과수 감식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서거 경위 수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ymkim@yna.co.kr

촬영:이정현 VJ(경남취재본부), 편집:조싱글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경찰,盧전대통령,서거경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IIV...
2009.06.03 01:34共感(0)  |  お届け
퍼가여...삭제
今日のアクセス
3,158
全体アクセス
15,945,531
チャンネル会員数
1,67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9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7年前 · 1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