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전국에 전염병예방시설 생긴다

2009-06-04 アップロード · 56 視聴


전재희 복지부장관 "국가 관리시설 필요"

(서울=연합뉴스) 유경수 기자 = 이르면 내년께 전국 시도에 신종 인플루엔자와 같은 전염병 감염 가능성이 있는 예비환자들을 격리해 관리할 수 있는 시설이 갖춰진다.
전재희 보건복지가족부 장관은 4일 "신종 인플루엔자 발생을 계기로 국가 차원의 전염병 예방시설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지만 주민 및 관련 기관의 수용 기피 분위기로 격리소 확보가 쉽지 않다"며 "국가가 관리할 시설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 장관은 또 "현행 시설은 시내에서 떨어져 있거나 음식 및 생활 문화가 다른 외국인을 수용하기가 쉽지 않아 활용성이 떨어지는 점을 감안해 외국인도 거부감없이 이용할 수 있는 별도의 개별 화장실을 갖추고 1인실 경비가 가능한 다소 고급스러운 시설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복지부는 평상시에는 수련시설 용도로 사용하고 전염병 발생 시 확진 환자와 가깝게 접촉한 주위 사람을 일정기간(잠복기) 격리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을 특별시와 광역시, 도 단위로 한곳씩 선정해 운영할 계획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새롭게 큰 시설을 짓는 방안보다는 기존 건물을 매입해 활용하거나 리모델링한뒤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현행 전염병 예방법은 시·도지사나 시.군.구청장, 복지부 장관 등이 시군구내 연수원, 수련원 등 시설을 지정해 전염병 예방시설을 운용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신종플루가 집단발병한 ㅊ어학원 외국인 강사의 예에서 볼 수 있듯 복지부가 자치단체장의 동의 아래 예방시설을 확보해 수용조치하더라도 노조나 직원들의 반대로 방역기준보다 조기에 퇴소시키는 등 허점이 드러나고 있다.
복지부는 이와 함께 신종플루 사건을 계기로 전염병 초기 전파 시 추가로 음압격리병상이 필요하다고 보고 현재 197개인 병상을 순차적으로 확충하는 한편 예비병상도 1만개 이상으로 더 확보해 운영키로 했다.
yks@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내년,전국에,전염병예방시설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빡유님
2009.06.05 19:42共感(0)  |  お届け
ghfhjgfgh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975
全体アクセス
15,939,113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0

공유하기
오늘의 날씨
7年前 · 3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