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빈필과 한무대 소프라노 조수미

2009-06-04 アップロード · 2,894 視聴


9월29일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건강과 에너지가 있고, 노래로 제가 가진 것을 세상과 나눌 수 있다는 것이 너무 감사합니다."
소프라노 조수미(47)가 인도 출신 명지휘자 주빈 메타가 지휘하는 빈 필하모닉과의 협연 무대로 국내 관객을 찾는다.
그동안 일디보, 비욘세, 빌리 조엘, 플라시도 도밍고의 공연을 선보였던 현대카드가 9월29일 저녁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주최하는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Ⅴ-빈 필하모닉 & 조수미를 통해서다.
조수미와 주빈 메타, 160여년 역사를 지닌 세계 최고의 오케스트라 빈 필하모닉이 한 무대에서 공연을 펼치기는 처음이다.
조수미는 이날 빈 필하모닉과 호흡을 맞춰 구노의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 가운데 꿈속에 살고 싶어라, 요한 슈트라우스의 오페라타 박쥐 중 웃음의 아리아, 베르디의 라 트라비아타 중 이상해..언제나 자유라네를 들려주고, 빈 필하모닉은 브람스의 교향곡 4곡과 하이든의 교향곡 104번을 연주한다.
조수미는 4일 여의도 현대카드 사옥 내 컨벤션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세계인이 사랑하는 빈 필과 공연하는 것은 예술가로서도 큰 영광"이라며 "오랜 친구 주빈 메타와 고향 서울에서 공연하게 돼 옛 생각도 많이 나고 무척 설렌다"고 말했다.
"실은 9월29일 공연은 일정상 하기 힘든 무대에요. 9월26일 프랑스 파리 공연, 10월3일 뉴욕 공연이 이미 잡혀 있어 한국 공연까지 하면 일주일 사이 지구를 한바퀴를 도는 셈이거든요. 육체적으로 피곤할 것 같아 제안을 받고 잠시 망설였지만 주빈과 같이 한국 관객 앞에 설 수 있다는 사실이 소중하더라고요."
주빈 메타는 그동안 조수미와 이스라엘, 이탈리아 등지에서 함께 무대에 서며 돈독한 인연을 쌓았다.
"그는 자신의 조국 인도뿐 아니라 세계 어느 곳을 가든 고춧가루를 가지고 다니며 음식에 뿌려 먹을 정도로 한국에 대한 애정이 큰 사람입니다. 음악적 능력도 뛰어나지만 인간성이 너무 좋아 존경하고, 사랑하지 않을 수 없어요."
빈 필은 언제나 조수미에게 지휘자 카라얀을 생각나게 한다. 자신에게 신이 내린 목소리라고 극찬한 카라얀과 호흡을 맞춰 1988년 빈 필하모닉 공연에서 노래하기로 돼 있었지만, 카라얀의 갑작스런 죽음으로 이 공연이 무산된 아픈 기억이 있기 때문.
"빈 필은 카라얀과 연관돼 있어 저에게 더욱 의미가 큰 오케스트라입니다. 연주할 때 오스트리아 특유의 낭만과 깨끗함이 묻어나와 좋아하기도 하고요."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함께 연주하기 힘든 오케스트라이기도 해요. 미국과 다른 유럽의 교향악단들은 악기를 조율할 때 기준이 되는 A음이 낮은 편인데, 빈에서는 이 A음이 훨씬 높거든요. 저처럼 높은 음을 내는 성악가들에게 오케스트라 피치까지 높아지면 굉장한 부담이 될 수밖에 없지요."
이어 "제가 워낙 무대 체질이고, 경험이 많긴 하지만 빈 필 등 주요 오케스트라와 공연할 때는 다리가 후들거릴 만큼 떨렸던 기억이 있다"고 말하며 웃음지었다.
어느덧 인생의 중년기에 접어들었지만 무대에 서는 일은 버거움보다는 여전히 즐거움에 가깝다.
"모든 예술가에게는 전환의 시기가 있어요. 그게 기쁨일 수도, 좌절일 수도 있는데, 돌이켜 보면 23년간 무대에서 살아오면서 저는 좌절보다는 기쁨의 순간이 많았던 것 같아요. 나 자신이 불행하다고 생각하기보다는 자랑스러웠고요."
"신이 저에게 준 사명이 음악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무대에 설 시간이 점점 더 줄어드는 게 안타깝다"는 그는 "남은 시간도 더 공부하고, 음반을 남기고, 공연하면서 한국 사람들과 세계인에게 아름다운 음악을 전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공연을 후원하는 현대카드에 대해서는 "기업이 이익을 창출하고, 발전해 나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문화를 통해 기업의 수준을 드러내고, 고객과 함께하는 것이 아름답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빈 필하모닉과 베를린 필하모닉 등 특급 오케스트라의 공연에서는 가장 비싼 티켓 가격이 50만원을 상회하는 일이 보통이지만 현대카드가 후원하는 이번 공연의 티켓은 7만-35만원에 책정됐고, 현대카드로 결제할 경우 20% 할인을 받게 돼 최고가는 28만원으로 떨어진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유니버설뮤직에서 발매한 조수미의 앨범 미싱 유(Missing You)가 발매 8개월만에 5만장 판매를 돌파한 것을 기념한 파이브 타임즈 플래티넘 디스크 증정식도 함께 이뤄졌다.
☎1577-5266, 02-2167-6419.
ykhyun14@yna.co.kr

촬영: 정재현 VJ, 편집: 김해연 기자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인터뷰,빈필과,한무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74
全体アクセス
15,978,117
チャンネル会員数
1,8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0

공유하기
오늘의 날씨
8年前 · 1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