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콩 "블러드 속편도 전지현과 하겠다"

2009-06-05 アップロード · 128 視聴


제작자 빌콩 블러드 기자간담회서 밝혀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배우 전지현의 할리우드 진출작 블러드를 제작한 할리우드 제작자 빌콩(William Kong)은 4일 "전지현이 아닌 다른 배우와 블러드 속편을 찍는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빌콩은 이날 용산 CGV에서 블러드 시사회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블러드를 "3부작 시리즈로 기획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와호장룡, 영웅을 제작한 빌콩은 "액션 영화 경험이 없는 전지현이 촬영 첫날부터 감정연기, (영어)대사, 액션을 완벽하게 했다는 점에서 그의 활약에 매우 만족했다"고 말했다.

이어 "영어로 대사를 해야한다는 점, 이런 액션을 하려면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속편에 전지현 이외의 배우는 상상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블러드를 통해 액션 연기에 첫 도전한 전지현은 "제작자가 그렇게 말해주니 속편도 내가 해야할 것 같다"며 웃었다.

그는 액션연기에 대해 "감정을 실어 액션연기를 하는게 매우 힘들었다"고 말했다.

전지현은 이번 영화에서 인간과 뱀파이어의 혼혈인 16세 소녀 사야 역을 맡았다.

그는 "블러드를 시작하기 전에 최초로 감정 연기를 하는 액션배우가 되겠다고 다짐했는데 정말 순진한 생각이었다"며 "발차기하고, 주먹을 내지르고 나면 그날 촬영이 끝났다. 감정 연기에 몰두할 시간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는 이런 상황에 자괴감에 빠졌지만 감정 연기와 관련된 부분은 A팀과, 액션은 B팀과 촬영하면서 상황이 호전됐다"며 "이 같은 촬영방식이 감정선을 살리면서 연기하는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전지현은 끝으로 영화에서 폭력적 장면이 빈번한 것과 관련, "청소년관람불가 영화를 그간 안 찍어 좀 어색하다"며 "애니메이션 판타지라고 생각해 달라"고 주문했다.

블러드는 일본의 유명 만화가인 오시이 마모루의 원작소설을 바탕으로 제작자 빌콩과 키스 오브 드래곤의 크리스 나흔 감독, 트랜스포터의 무술 감독 위안쿠이(元奎) 등이 뭉쳐서 만든 작품이다.

buff27@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빌콩,quot블러드,속편도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726
全体アクセス
15,957,479
チャンネル会員数
1,773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6

공유하기
클릭뉴스 세븐 박한별
7年前 · 267 視聴

00:58

공유하기
클릭뉴스 주지훈 심경
7年前 · 87 視聴

00:54

공유하기
클릭뉴스 이루 이다해
7年前 · 126 視聴

01:00

공유하기
클릭뉴스 인상녀 한효주
7年前 · 11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