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선행 10대지표 7년만에 올 플러스

2009-06-08 アップロード · 35 視聴


구인구직비율.자본재수입액 플러스 전환

(서울=연합뉴스) 주종국 정준영 심재훈 기자 = 경기 선행종합지수를 구성하는 10대 지표가 7년 만에 모두 플러스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구인구직비율과 자본재수입액 지표가 마이너스 늪에서 벗어난 데 따른 것으로, 향후 경기 바닥론이 더 힘을 받겠지만 정부는 아직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8일 기획재정부와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4월 경기 선행종합지수는 전월 대비 1.6% 상승한 114.7로 작년 5월 이후 최고치를 보였다. 작년 5월 115.0이던 지수는 6월부터 내리막을 걷다가 올해 1월부터 4개월째 상승했다.
특히 4월에는 선행종합지수를 구성하는 10대 지표 모두가 2002년 3월 이후 7년1개월 만에 처음으로 플러스로 전환됐다. 구인구직비율 전월차, 전월 대비 자본재수입액과 건설수주액 등 3가지 지표가 플러스로 올라선 데 따른 것이다.
재정부 관계자는 "선행종합지수는 향후 경기 변동을 예측하는 중요한 자료로 4월 선행종합지수의 모든 지표가 플러스를 기록했다는 것은 그만큼 하반기의 경기 회복 속도가 빠르고 바닥을 탈출할 가능성이 크다는 해석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선행종합지수는 고용, 생산, 소비, 투자, 금융, 무역 등의 향후 흐름을 예측할 수 있는 10개 지표로 구성되며 원자료에서 계절요인을 제거한 뒤 해당 월까지의 3개월 이동평균을 적용해 불규칙 요인도 없앤 수치를 바탕으로 산출한다.
4월 세부 지표를 보면 구인구직비율은 37.9%로 전월보다 2.3%포인트 상승하며 7개월 만에 플러스로 바뀌었다. 구인구직비율 전월차는 지난 1월 -5.4%포인트에 이어 2월 -4.0%포인트, 3월 -2.6%포인트 등으로 낙폭은 줄여왔다.
실질 자본재수입액은 7조4천764억원으로 전월보다 3.7% 증가하며 7개월 만에 플러스로 돌아섰다. 실질 건설수주액은 전월보다 3.9% 증가한 6조5천701억원으로 넉 달 만에 마이너스에서 벗어났다.
재고순환지표 전월차는 6.6%포인트 상승하며, 종합주가지수는 전월보다 4.0% 오르며 각각 석 달째 플러스를 이어갔고 소비자기대지수는 5.9포인트 오르며 2개월 연속으로 상승했다.
다만 기계수주액은 전월보다 0.9% 증가하며 3개월째 올라갔지만 증가 폭이 둔화됐으며 순상품교역조건도 넉 달째 플러스 행진을 했지만 전월 대비 증가율이 1~3월에 각각 4.7%, 4.4%, 3.4%에 이어 4월에는 0.5%로 내려앉았다.
금융기관 유동성의 경우 1월에는 전월 대비 1.9%까지 늘었지만 2~3월에 1.1%, 0.9%에 이어 4월에는 0.1%까지 둔화됐다.
한편 경기를 사후에 확인할 수 있는 경기후행종합지수는 4월에 118.4로 3월 대비 0%를 보이며 작년 12월부터 이어진 석 달간의 마이너스 행진이 멈춰선 상태다.
satw@yna.co.kr
prince@yna.co.kr
president21@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경기선행,10대지표,7년만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81
全体アクセス
15,965,435
チャンネル会員数
1,746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