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충돌은 피해야"..`쌍용차 우려 고조

2009-06-09 アップロード · 20 視聴


(평택=연합뉴스) 심언철 김동규 기자 = 쌍용차 노사가 정리해고 실행 규모와 절차에 대한 합의점을 찾지 못해 `공권력투입 위기가 고조되자 `최악의 물리적 충돌만은 피해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리해고 대상에서 배제된 쌍용차 노조원과 사무직 직원 2천여 명은 9일 오전 10시 평택공장 후문 앞 공원에서 `쌍용차 정상화 촉구 결의대회를 갖고 "모두가 함께 살기 위해서는 파업을 중단하고 대화를 통해 해결 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노사간 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이 회사 노조원과 사무직 4천600여 명은 10일 오전 11시께 평택시 공설운동장에 다시 모여 결의대회를 열 예정인데 일부 참가자들이 평택공장 진입을 시도한다는 소문도 나돌아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개신교, 불교, 천주교 3개 종교단체 관계자 30여 명도 9일 오전 쌍용차 평택공장 정문 앞에서 쌍용차 사태 평화적 해결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공권력 투입에 의한 비극적 사태만은 막아야 한다. 노사는 극한 대립을 멈춘 뒤 대화를 계속하고 정부도 적극 중재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쌍용차 노조의 파업이 장기화되면서 회사측과 지역 경제의 손실도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쌍용차와 평택시에 따르면 쌍용차 평택공장의 직원은 모두 5천여명으로 이 회사 전체 직원 7천여명의 70%에 달한다. 이들의 가족과 250여 협력업체까지 포함하면 평택 인구의 15%에 해당하는 5만여 명이 쌍용차와 연관돼 있다.
평택시 관계자는 "간접적인 영향까지 감안하면 쌍용차가 지역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0%가 넘는다"고 말했다.
쌍용차 사측은 지난달 22일 시작된 파업으로 차량 5천600여 대를 만들지 못해 8천600여억 원의 생산손실을 본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gaonnuri@yna.co.kr

촬영,편집: 천의현 (경기취재본부)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최악의,충돌은,피해야quot쌍용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10
全体アクセス
15,954,015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9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7年前 · 1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