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민주 6.10 장외집회 총공세

2009-06-10 アップロード · 14 視聴


"국회로 복귀하라" 고강도 압박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장하나 기자 = 한나라당은 6.10 민주화운동 기념일인 10일 서울광장 집회에 나선 민주당에 대해 `길거리 정치라고 비난하며 조속한 국회 등원을 촉구했다.

한나라당은 6.10 범국민대회를 시작으로 민주당의 장외행동이 이어질 경우 미디어법, 비정규직법 등 쟁점법안 처리를 위한 6월 임시국회 개회가 지연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박희태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6.10 항쟁의 결과로 대통령 직선제를 쟁취했고 민주적 의회제도를 부활시켰다"고 평가하면서도 "그날 상황과 22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의 대한민국 상황은 전혀 다르다"고 말문을 열었다.

박 대표는 "항쟁정신을 이어받는 것은 좋지만, 과거 회귀적 투쟁 일변도로 나가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생각"이라고 전제, "애써 마련된 민주의 전당을 외면하고 길거리 정치에 몰두하는 민주당의 모습을 보면 딱하기 짝이 없으며, 언제 고질적 가투 습성을 버릴지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거리 정치의 유혹을 과감히 뿌리치고, 민주주의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이 원하는 국회로 복귀, 산적한 현안을 처리하는 게 6.10 항쟁 정신을 이어받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안상수 원내대표는 "재야 세력이 주도하는 장외집회에 전 의원이 동참하는 것은 사회갈등을 부추겨 정국 주도권을 잡아보겠다는 정략적 행태"라며 "국민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나아가 안 원내대표는 민주당에 대해 "국민 갈등과 혼란을 유발해 정부의 경제살리기 정책을 발목잡고, 대북관계에 있어 극도로 악화된 위기 상황에서 불안을 가중시키며, 대의.의회정치를 부정하고 민주주의를 부패시킨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도 했다.

정몽준 최고위원은 "민주당이 국회를 외면하고 장외로 나간 것은 6.10 민주항쟁 22돌이 되는 날에 제1야당이 민주주의 후퇴를 선택한 것"이라며 "민주당은 정치를 통해 사회갈등을 해소하는 게 아니라 갈등을 부추기는 악습에 빠지지 않았는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kbeomh@yna.co.kr

영상취재, 편집 : 전수일, 김성수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민주,610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56
全体アクセス
15,962,588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