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정리해고 제외 임직원 `파업중단촉구

2009-06-10 アップロード · 114 視聴


"16일 출근 강행"..勞勞 갈등 심화 우려

(평택=연합뉴스) 심언철 김동규 기자 = 쌍용차 사태를 둘러싼 노사갈등이 노노(勞勞) 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정리해고에 포함되지 않은 쌍용차 임직원들이 공장출근을 강행하겠다고 밝히고 나선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노노 간 충돌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쌍용차 사무·연구·기술직 등 정리해고에서 제외된 임직원 3천여 명은 10일 경기도 평택시 공설운동장에서 쌍용차의 성공적 기업회생을 위한 결의대회 및 기자회견을 열고 16일까지 점거파업 사태가 해결되지 않으면 정상 조업을 위해 필요한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20일 이상 불법점거가 이어지면서 남은 4천500명 쌍용차 직원은 물론, 20만 명이 넘는 1,2차 협력사 직원과 가족 생계가 파탄지경에 몰리고 있다"라며 "파업이 계속된다면 영업망 붕괴, 신차개발 지연, 협력사 도산 등으로 쌍용차가 재기할 수 없는 상황이 초래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달 15일까지 파업 중단이 이뤄지지 않으면 다수 선량한 직원 생존을 위해 16일 맨손으로 일터로 들어가 정상조업을 시도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이로 말미암아 발생하는 불상사는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도 합법적인 조처를 하지 않은 정부에 있다"며 정부를 압박했다.
이들은 이어 "구조조정 과정에서 애초 원칙을 훼손하는 방향으로 노조와 타협하면 사무·기술·연구직 직원들의 사표를 우선 수리하라"면서 사직서를 모아 박영태 법정관리인에게 제출하며 배수진을 쳤다.
이들은 평택역까지 파업 철회를 요구하는 거리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이에 맞서 파업 참여 노조원과 가족 60여 명은 "정리해고를 막고 모두 다 함께 살자"라는 호소문을 나눠주며 정리해고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직원들이 결의대회에 참여하는 것을 만류했으나 다행히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press108@yna.co.kr

촬영,편집: 천의현 (경기취재본부)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쌍용차,정리해고,제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6
全体アクセス
15,951,092
チャンネル会員数
1,69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0

공유하기
오늘의 날씨
7年前 · 2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