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강세에 휘발유값 ℓ당 1천600원 돌파

2009-06-11 アップロード · 69 視聴


강남구 평균 1천800원 육박..1천900원선 근접한 곳도

(서울=연합뉴스) 김종수 기자 = 국제유가와 석유제품 가격이 강세를 보이면서 국내 휘발유 평균 소매가격이 7개월여 만에 ℓ당 1천600원 선을 넘어섰다.
11일 한국석유공사의 주유소 종합정보시스템 오피넷(http://www.opinet.co.kr) 자료에 따르면 전국 주유소의 10일 기준 평균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날에 비해 10.82원 올라 ℓ당 1천600.51원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내 보통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이 ℓ당 1천600원을 넘었던 것은 지난해 11월1일(1천601.98원)이 마지막이었다.
지난해 7월 ℓ당 1천950원대까지 뛰었던 보통 휘발유 가격은 지난해 하반기 국제유가의 하향 안정으로 지난해 12월30일에는 1천287.45원까지 하락했다.
고급 휘발유 가격도 이미 지난 9일 1천800원 선을 넘은 데 이어 10일에는 1천826.11원까지 뛰었다.
자동차용 경유 가격 역시 10일 기준 ℓ당 1천381.55원까지 상승하며 1천400원대를 넘보고 있다.
그나마 이는 전국의 평균 가격으로, 기름 값이 비싼 서울 강남구 지역의 경우 보통 휘발유 평균가격은 이미 ℓ당 1천778원, 경유는 1천565원으로 전국 평균가를 크게 웃돌고 있다.
이 지역에서 가장 비싼 청담동 모 주유소의 경우 보통 휘발유 가격이 ℓ당 1천889원에 이르고 있고 고급 휘발유 가격은 벌써 2천 원 선을 넘은 곳도 등장했다.
국내 석유제품 가격의 이런 강세에는 국내 가격의 산정기준이 되는 국제 석유제품 가격의 상승 흐름이 영향을 미치고 있다.
싱가포르 시장에서 휘발유(옥탄가 92 기준) 국제가격은 지난 5일 배럴당 76.54달러로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고 국제 경유가격(황 0.05% 함유 기준) 역시 10일 배럴당 78.68달러로 연중 최고치까지 뛰어올랐다.
국제 석유제품 가격은 최근 들어 국내에 반영되는 시차가 과거보다 짧아지기는 했으나 통상 1∼2주 가량이 걸리는 경우가 많아 현재의 흐름대로라면 당분간 국내 제품가격 강세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jski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유가강세에,휘발유값,ℓ당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042
全体アクセス
15,963,283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