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DJ, 침묵이 국민 돕는길"

2009-06-12 アップロード · 25 視聴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 한나라당은 12일 김대중 전 대통령이 전날 6.15 남북 공동선언 9주년 기념 강연에서 "독재자에게 고개 숙이고 아부하지 말자"는 등 강한 반(反) 정부 발언을 한 데 대해 맹비난했다.

안상수 원내대표는 이날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최근 우리사회가 조문정국과 북한 핵실험 등으로 내우외환을 겪고 국민들이 걱정하고 있는데 어제 김대중씨가 독재자에게 아부하지 말고 모두 들고 일어나야 한다며 노골적으로 이명박 대통령의 퇴진을 이야기했다"며 "김대중씨는 대다수 국민이 동의하지 않는 이야기를 그만두고 침묵을 지켜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경제 위기에 잠을 이루지 못하는 국민을 생각한다면 지금은 그냥 가만히 침묵을 지켜주는 것만이 국민과 대한민국을 도와주는 길임을 명심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장광근 사무총장도 "김 전 대통령의 시대착오적인 발상과 발언에 대해 정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이 대통령을 실제적으로 독재자로 규정하고 선동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는데 과연 이분이 한때 국민과 나라의 생존을 책임졌던 전직 국가원수가 맞는지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경제위기의 극복을 위해 묵묵히 생업에 종사하고 국론 분열이 가져올 폐해를 걱정하면서 국가안정을 염원하는 말없는 다수의 국민이 있다"며 "이 분들을 독재자의 아부꾼으로 매도하는 발상은 과거 야당 총재 시절 분열과 대립의 이분법적 정치구도를 정치공학의 원칙으로 삼은 철학을 다시 드러낸 것"이라고 힐난했다.

또 "핵과 미사일을 손에 쥐고 한반도와 세계를 위협하는 김정일 위원장을 두둔하는듯한 대목에서는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이제라도 김 전 대통령과 민주당은 이성과 애국심이라는 단어를 떠올려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김성조 정책위의장은 "김 전 대통령의 발언을 보면 국회에 있어야할 야당 의원들이 아스팔트에서 국민을 선동하자, 전직 대통령의 직분을 망각하고 이런 말을 한 것이 아닌가 안타까움을 느낀다"고 비판했다.

shin@yna.co.kr

촬영.편집 : 김성수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안상수,quotDJ,침묵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24
全体アクセス
15,951,169
チャンネル会員数
1,750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