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 언론인, 교류확대 방안 논의

2009-06-12 アップロード · 111 視聴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한국과 중국의 언론인들이 11일 중국 베이징에서 제1회 한중 고위급 언론 포럼을 열어 양국 언론간 교류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과 한국의 21세기 한·중교류협회(회장 김한규)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이 행사에서 양국 언론인은 ▲금융위기 극복을 위한 양국 언론의 역할 ▲언론을 통한 양국 국민간 이해 증진 방안 ▲ 양국 언론교류 및 협력 채널 확대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추창근 한국경제 논설실장은 이날 제1주제 토론에서 발제를 통해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을 위한 한국과 중국의 협력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고 강조하고 "새로운 경제질서의 수립과정에서 중국의 역할과 책임이 갈수록 커지는 데 대한 중국 언론의 새로운 인식을 바탕으로 한국 언론과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아시아 경제 공동체를 향한 협력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강렬 국민일보 대기자도 제2주제 토론에서 "양국 간에 일부 나쁜 감정들은 실체가 아닌 허상에서 나와 왜곡된 측면이 크다"면서 "경제를 통한 협력도 중요하지만 문화를 서로 이해하는 노력이 더 필요하며 이 역할을 한중 양국의 언론인들이 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석진 서울신문 기획위원은 구체적인 언론교류를 위해 ▲공동취재를 활성화하고 ▲언론 간의 교류에 인터넷 매체나 포털의 뉴스 담당자, 지방언론인 등을 포함해 교류와 토론의 폭을 넓히고 ▲ 중국 언론의 한국어 서비스를 확대할 것을 제안했다.

이번 포럼에서 신화통신, 인민일보, 중국신문사, 환구시보, 차이나데일리, CCTV, 국제방송, 광명일보 등 중국의 주요 언론사의 고위간부들도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한 언론의 중요성에 공감을 표시하면서 교류 확대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앞서 진행된 개막식에서 한국과 중국 정부의 고위 공직자들도 한·중 양국의 언론 교류의 중요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

고흥길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장은 기조연설에서 한국과 중국의 언론이 나서 양국 간 우호 증진을 위한 새로운 지평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대기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과 김한규 21세기 한·중교류협회장,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의 왕천(王晨) 주임과 왕궈칭(王國慶) 부주임도 환영사와 기조연설을 통해 양국 간의 언론 교류와 협력 필요성을 나란히 강조했다.

이번 행사에는 오재석 연합뉴스 논설위원, 박보균 중앙일보 대기자, 이강렬 국민일보 대기자, 추창근 한국경제 논설실장, 강석진 서울신문 기획위원, 이궁 SBS 논설위원, 권태선 한겨레신문 논설위원, 황유성 동아일보 지식서비스센터 부장, 이영성 한국일보 부국장, 정성관 MBN 보도국장, 박광온 MBC 논설위원, 진상옥 YTN 방송위원 등 12명의 전현직 편집국장이 참석했고 중국 측에서도 16명의 고위 언론인들이 참석했다.

전날 베이징에 도착한 한국 대표단 일행은 12일 중국의 서열 5위인 리창춘(李長春)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을 예방할 예정이다.

jsa@yna.co.kr

취재:홍제성(베이징),편집:김성수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韓中,언론인,교류확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64
全体アクセス
15,950,326
チャンネル会員数
1,74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0

공유하기
오늘의 날씨
7年前 · 8,35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