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감염 의료인 첫 발생

2009-06-16 アップロード · 54 視聴


서울대병원 자체 검사서 확인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의료인이 인플루엔자 A(H1N1)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대병원은 최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소화기 관련 학회에 다녀온 소화기내과 전문의(펠로우.33.여)에 대해 자체 유전자검사(리얼타임 RT-PCR)를 한 결과, 신종플루로 최종 확진돼 보건당국에 보고했다고 16일 밝혔다.
병원 측에 따르면 이 전문의는 지난 7일 입국한 이후 10일 오후부터 인후통과 콧물 등의 신종플루 유사 증상이 나타나 당일 병원에 자체 검사를 요청해 간이검사를 했지만, 당시에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이후에도 증상이 계속되자 이 전문의는 12일 유전자검사(리얼타임 RT-PCR)를 추가로 요청했으며, 15일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이 전문의는 15일부터 병원에 격리 입원 중이다.
이에 따라 서울대병원과 보건당국은 이 전문의에 의한 병원 내 추가 감염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러나 병원 측은 해당 전문의가 귀국 후 10일 이뤄진 내시경 수술과 회진에 참여했지만 보호장갑과 마스크 등을 착용한 데다 직접 환자를 환자를 접촉하지 않았기 때문에 환자에 대한 추가 감염 우려는 없다고 주장했다.
병원 관계자는 "전문의와 접촉했던 환자와 의료인들을 대상으로 조사했지만, 현재까지는 추가 감염사례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감염자 스스로 이상 증상이 있다고 판단해 검사를 자청했을 만큼 조심스럽게 행동했기 때문에 추가 감염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병원 직원들에 대해서는 항바이러스제인 타미플루를 복용케 하고, 1주일 동안 출근하지 말도록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질병관리본부 전병률 전염병대응센터장은 "15일 오후 서울대병원에서 자체 검사결과를 받았지만, 보건당국 검사가 이뤄져야만 최종 환자집계에 추가될 수 있다"면서 "병원 측이 증상 발생 때 보건당국에 동시에 신고하지 않은 점은 아쉽지만, 현재까지 병원 측의 조치에 큰 문제는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bio@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scoopkim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신종플루,감염,의료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844
全体アクセス
15,960,971
チャンネル会員数
1,78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9

공유하기
내일의 날씨
7年前 · 1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