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크루즈선 건조 현장을 가다

2009-06-16 アップロード · 384 視聴


STX핀란드 `타이타닉 5배 선박 건조중

(투르크핀란드=연합뉴스) 안 희 기자 = 인구 18만가량의 핀란드 도시인 투르크가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STX그룹이 인수한 다국적 조선업체인 STX유럽의 조선소가 자리한 이곳에서 세계에서 가장 크고, 호화스러운 크루즈선(유람선)이 건조되고 있기 때문이다.

기자가 크루즈선 건조 역사를 새롭게 쓰고 있는 현장을 방문한 것은 지난 5일.

144만㎡의 터에 조성된 대형 도크를 꽉 채운 엄청난 크기의 선박이 위용을 뽐내고 있었다.

약 1만 명을 태울 수 있는 이 크루즈선은 길이 360m, 폭 47m, 높이 18층에 22만 GT(총톤수)급이라고 STX핀란드 조선소 관계자는 귀띔했다.

처녀 운항 때 침몰한 비운의 호화유람선 `타이타닉과 비교할 때 선체 길이는 비슷하지만, 선박 내부의 용적을 의미하는 총 톤수에서는 약 5배나 된다.

크기에 걸맞게 이 배는 `대양(大洋)의 오아시스라는 뜻인 `오아시스 오브 더 시즈(Oasis of the Seas)로 명명됐다.

현재 87.2%의 공정률에 도달한 이 선박은 특실 334개와 발코니가 딸린 객실 254개를 포함해 총 2천700개의 객실을 이미 갖췄고, 조명과 인테리어 등 마감재 공사만 남겨두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웅장하고 화려한 유람선을 만드는 작업장에는 2천300여 명이 투입돼 막바지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탈리아 핀칸티에리(Fincantieri)와 독일 마이어 베르프트(Meyer Werft)와 함께 세계 3대 크루즈선 건조사로 꼽히는 STX유럽은 세계 1∼14위 크기의 크루즈선을 모두 만들었을 정도로 대형 유람선 분야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STX유럽 산하인 핀란드 투르크 조선소는 2006년 초 미국 크루즈선사인 로열 캐러비언(RCI)과 `오아시스 오브 더 시즈의 건조 계약을 체결하기 훨씬 전부터 `세계의 명물이 될 이 선박의 디자인을 구상했다고 한다.

이 배가 자랑하는 대표적인 호화시설은 갑판 중앙부에 축구장처럼 조성된 길이 100m 크기의 `센트럴 파크다.

`바다 위의 공원으로 불리는 센트럴 파크에는 다양한 식물이 심어지고 주위에 식당과 카페, 상점이 들어선다.

선박의 후미에는 1천400명이 한꺼번에 앉을 수 있는 대형 원형극장이 유람선 역사상 세계 최초로 마련되고, 암벽등반을 즐길 수 있는 야외시설도 만들어진다.

또 기존 크루즈선에서 볼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더 고급스럽게 꾸며질 일광욕장이나 일반 수영장 외에 공중에서 움직이는 통유리 구조의 칵테일바인 `라이징 타이드(Rising Tide)가 세계인의 이목을 끌 전망이다.

이 선박은 화려한 온갖 레저시설을 구비해 `떠다니는 호텔선이라고 불릴만 했다.

배가 크고 내부 시설이 호화스러운 만큼 선박 제작에는 천문학적 비용이 들어갔다.

이 선박을 건조하는데 투입된 돈은 12억4천만달러(약 1조5천500억원)로, 이는 컨테이너선 중에서 가장 큰 것으로 알려진 1만3천TEU(1TEU는 20피트 짜리 컨테이너 1개)급 배 7척을 만들 수 있는 거금이다.

1주일가량 이 크루즈선을 타고 여행을 즐기려면 7천∼1만 달러가량이 필요할 것이라고 조선소 관계자는 전했다.

지난 8일 시범운항을 성공리에 마친 투르크 조선소의 임직원들은 올 11월로 예정된 인도를 앞두고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STX핀란드 조선소의 안내 책임자인 번트 뢴버그씨는 "이 배가 완성되는 것을 전 세계가 기다리고 있다고 생각하면 우리도 가슴이 벅찬 느낌을 갖게 된다"며 "이 선박은 크루즈선 기술력의 결정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투르크 조선소에서는 `오아시스 오브 더 시즈와 함께 발주된 동급 자매선 `대양의 유혹(얼루어 오브 더 시즈ㆍAllure of the Seas)도 내년 인도를 앞두고 육중한 모습을 뽐내기 시작했다.

STX그룹 관계자는 "두 선박은 현존하는 최첨단 기술력이 집약된 선박"이라며 "앞으로 STX유럽이 보유한 세계 최고의 크루즈선 건조 기술력과 STX그룹 조선 부문의 생산효율 노하우를 접목시켜 시너지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prayerahn@yna.co.kr

영상취재: 안희 (산업부), 편집: 김지민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세계,최대,크루즈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55
全体アクセス
15,946,892
チャンネル会員数
1,601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