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맹이 빠진 청주.청원보도연맹 위령제

2009-06-17 アップロード · 43 視聴


(청주=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6.25 당시 청주.청원 보도연맹사건 희생자를 위해 열린 합동위령제에서 기대했던 것과 달리 정부의 입장이 공식사과가 아닌 유감표명에 그치자 유족들이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청주.청원보도연맹유족회는 17일 오후 2시 청주 중앙공원에서 유족회 및 지역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간희생자를 위한 합동위령제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진실화해위원회가 작년말 진실규명 결정을 내리면서 국가의 사과를 권고한 뒤 열린 첫 위령제로 유족회 측은 국방부에서 참석 의사를 밝혀옴에 따라 공식사과를 기대해 왔다.
그러나 이날 참석한 향토부대 37사단 중령급 관계자가 "많은 분들이 희생된 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유감을 표명하자 유족과 단체 관계자들은 공식사과가 아니라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37사단 관계자는 "국방부로부터 받은 내용을 그대로 전달한 것"이라며 "공식사과 부분에 대해서는 언질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간인학살 진상규명 범국민위원회 박만순 충북 대책위원장은 "공식사과라고 알고 왔는데 유감표명이라고 하니 황당하고 분통이 터진다"며 "게다가 향토사단의 중령급이 참석했다는 것은 국방부의 의지가 어떤 것인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충북대책위원회 측은 국방부가 진실화해위원회의 권고대로 공식사과를 이행하도록 강력히 항의하고 가능한 수단을 강구하기로 했다.
청주.청원보도연맹사건은 1950년 7월초 청주시와 청원군 관내 보도연맹원들이 분터골, 피반령 고개, 가덕 공원묘지 등에서 군과 경찰에 의해 집단 학살된 사건으로 진실위는 작년 12월 희생자수를 232명으로 규정하고 국가의 공식사과와 위령사업 지원 등을 권고했다.
(촬영.편집=김윤호 VJ)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알맹이,빠진,청주청원보도연맹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692
全体アクセス
15,962,216
チャンネル会員数
1,78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5

공유하기
직장인 휴가 7말8초 집중
7年前 · 1,235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