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대표 "노정권, 무능하고 뻔뻔하다"]

2007-01-26 アップロード · 239 視聴

[
(서울=연합뉴스) 우리의 자화상은 우울하기만 하다. 지난 4년은 한마디로 `잃어버린 세월이었다. 모든 게 엉망이다. 좌충우돌, 뒤죽박죽, 지리멸렬이다. 대통령과 열린우리당 이야기만 나오면 얼굴을 돌리고 막말부터 터져 나온다.

민생이 파탄 직전이고 빈곤층은 늘었다. 노무현 정권은 무능하고 뻔뻔하다. 말만 앞세웠지 뭐 하나 제대로 해결한 게 없다. 그렇게 잘했는데 왜 지지율은 10%에 불과하느냐. 누가 선동했기 때문이 아니라 국민이 본 대로 느낀 대로 내린 평가다. 손님들은 음식이 맛없다고 난리인데 식당에선 손님보고 입 맛 바꾸라고 우기는 셈 아니냐. 밤낮으로 방송을 독점해 자화자찬한다고 국민의 먹고 사는 일이 나아지느냐.

백년 가겠다던 집권당은 왜 사분오열되고, 간판을 내리려 하느냐. 최소한의 염치도, 책임도 없이 위장개업해서 표를 얻겠다는 술수 아니냐. 대통령은 경제가 성장하면 할수록 오히려 민생은 더 어려워질 수 있다고까지 말하는데 어처구니가 없다. 어설픈 진단, 억지 논리, 짜깁기 통계, 무책임한 낙관론으로 잘못을 호도하지 말고 과거 정권에 책임을 돌리지 말라.

대통령은 무한책임을 지는 자리다. 열린우리당도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합니다. 어떤 변명도 통할 수 없다. 이번 대선에선 열린우리당 이름으로 심판받아야 한다. 대통령도 자기가 만든 당에서 탈당 운운하지 말고, 끝까지 운명을 같이해야 도리다.

대선을 공정하게 치르기 위해 정치테러와 같은 불의의 사고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정치공작과 흑색선전을 근절하는 입법도 적극 추진하겠다. 언론 탄압을 막고, 방송의 중립성을 보장하는 장치를 마련하고 공무원의 교묘한 선거 개입을 처벌할 수 있도록 공직선거법도 손질해야 한다. UCC(사용자 제작 콘텐츠)를 비롯한 뉴미디어 선거문화가 제자리를 잡도록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겠다.

`희망 대한민국을 이끌 가장 훌륭한 후보를 뽑는데 만전을 기하겠다. 2월 초 경선준비위원회를 구성해 경선 시기와 방법을 논의하고자 한다. 주자들의 정책과 도덕성에 대한 검증문제도 협의하겠다.

2월 국회는 비상 민생국회가 돼야 한다. 국민의 바람과 동떨어진 개헌이나 정계 개편으로 개점 휴업할 순 없다. 민생법안은 민생법안대로, 정치법안은 정치법안대로 무엇이 국리민복과 부합하는지 따져서 처리하겠다.

나라살림이 빚더미에 올라앉았다. 국가 부채가 300조원을 넘어 건국 이후 쌓인 빚보다 이 정권 4년간 진 빚이 훨씬 더 많다. 가계부채는 560조 원에 달한다.

민간부문의 일자리 창출이야말로 민생경제를 살리는 지름길이다. 반값 아파트 공급과 후분양제 확대 등을 통해 서민주택은 국가가 책임지도록 하겠다. 대학 등록금 부담을 반으로 줄이는 5대 법안을 반드시 관철하겠다.

선진 교육제도의 걸림돌인 사학법의 독소조항들은 더 늦기 전에 바로잡아야 합니다. 여당의 성실한 자세를 거듭 촉구한다.

빈곤층이 어느새 870만 명까지 늘었다. `일하려는 의지 자체를 담보로 자활에 필요한 종자돈을 빌려주는 `사회책임연대은행을 설립해야 한다. 민간기업이 출연키로 한 돈을 재원으로 써도 되고 휴면예금을 활용하는 방법도 있다.

민생위기 극복을 위해서라면 언제라도 대통령과 만나 터놓고 이야기할 수 있다. 일자리 창출, 집값 잡기, 교육부담 줄이기 등 시급한 민생 현안들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다.

임기 1년이 채 남지 않은 대통령이 할 일은 명확하다. 첫째, 국민이 반대하는 개헌 시도는 그만두시라. 차기 정권에서 국회가 주도해 국민의 뜻을 모아야 한다.

둘째, 정권 연장을 위해 남북정상회담을 악용해서는 결코 안된다. 문 열어 놓지 말고, 아예 문 닫으라. 김정일 정권에도 경고한다. 올 대선에 개입하려는 무모한 시도를 포기하라.

셋째, 전문성과 중립성을 갖춘 인물로 `관리내각, `민생내각을 구성하라. 국무총리를 비롯한 여당 인사들은 물러나야 한다. 국민 앞에 정치 중립을 천명하고 대선 불개입을 선언할 것을 요구한다.

넷째, 도박.사기 게이트인 `바다이야기와 제이유 사건의 몸통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거듭 촉구한다. 흐지부지 넘어간다면 특검을 통해 낱낱이 밝혀낼 수 밖에 없다.

다섯째, 제발 우리 민족의 자존심만은 지켜달라. 대통령은 `동해를 평화의 바다로 바꾸자고 제안했다. 그렇다면 `애국가까지 `평화의 바닷물과…로 바꿔서 불러야 하느냐.

한나라당은 미래를 놓고 경쟁하겠다. 오직 민생과 경제만 나침반으로 삼겠다. 흩어지고 갈라진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희망의 불씨를 지피겠다. 선진 대한민국, 통일한반도 시대를 열겠다.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강대표,quot노정권,무능하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81
全体アクセス
15,945,693
チャンネル会員数
1,610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