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사건 학살 매장터 유해 발굴]

2007-01-27 アップロード · 678 視聴

[
(제주=연합뉴스) 홍동수 기자 = 제주4.3사건 당시 30여명이 집단학살된 뒤 암매장됐던 제주시 화북1동 속칭 가릿당동산 동녘밭 유해발굴 현장설명회가 26일 오후 열렸다.
제주특별자치도가 국비지원 사업으로 제주대학교와 제주4.3연구소에 위탁해 지난 15일부터 진행한 유해발굴 결과 온전한 유골은 1구도 나오지 않았으나 머리, 손, 발 등의 뼛조각 87점과 캘빈, M1 소총 등의 탄두와 탄피, 단추, 지퍼, 곰방대 등 유류품 137점이 발굴됐다고 발굴팀은 밝혔다.
온전한 유골이 발굴되지 않은 것은 1949년 2월 암매장된 뒤 1-3개월 뒤 유족들이 개별적으로 대부분의 시신을 수습한 데다 그 이후 경작지로 활용되면서 훼손됐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4.3사건 발발 직후인 1948년 군법회의의 사형집행 명령에 따라 이듬 해인 1949년 2월 27일께 사형집행된 39명의 명단이 지난 98년 처음으로 공개된 뒤 제주4.3연구소 등은 유족과 학살터 주변 주민들의 증언을 토대로 학살.암매장 장소를 확인했었다.
증언에 따르면 1949년 초 군트럭에 실려온 제주도 서촌지역 주민 30여명이 총살된 뒤 폭 5-6m, 깊이 1m 규모의 구덩이에 집단 암매장됐고, 이번 발굴 결과 증언내용과 암매장 현장 상황이 거의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책임자인 제주대 유철인 교수는 "학살과 암매장, 그 이후 경작까지 60년의 역사가 고스란히 간직된 곳으로, 발굴지역과 그 일대를 보존해 4.3유적지로 지정할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공동연구책임자이자 법의학 전문인 제주대 강현욱 교수는 "4.3사건과 관련된 학살터와 매장지가 일치하는 곳이 처음으로 발견됐다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유골의 DNA 분석 등을 통해 유족들을 찾는 일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주4.3사건희생자유족회 김두연 회장은 "그동안 말로만 전해지던 학살터의 현장을 분명히 확인했다는 점 만으로도 발굴작업이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한다"며 "도시개발 등에 큰 걸림돌이 되지 않는다면 가급적 유적지로 보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이번 발굴을 시작으로 2009년까지 국비 43억원을 들여 별도봉 진지동굴, 동제원 입구, 고우니모루 저수지, 화북천 등 화북동 5곳과 제주공항 2곳 등 모두 11개곳에서 950여구로 추정되는 4.3사건 희생자 암매장 유해를 발굴할 계획이다.

dsho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제주43사건,학살,매장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576
全体アクセス
15,962,470
チャンネル会員数
1,82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24

공유하기
[인제 빙어축제 개막]
10年前 · 374 視聴

01:24

공유하기
[인제 빙어축제 개막]
10年前 · 48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