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 "이적협조 약속 없으면 6개월 쉴수도"]

2007-02-08 アップロード · 1,081 視聴

[축구대표팀 8일 오후 귀국

(영종도=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유럽 이적에 대한 구단의 약속이 먼저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6개월 쉴 수도 있습니다"

축구 대표팀의 공격수 이천수(26.울산 현대)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이적 추진과 관련, 구단의 이적 협조 약속이 없다면 팀에 복귀하지 않고 6개월 쉴 수도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영국 런던에서 열린 그리스와 대표팀 친선경기에서 프리킥 결승골로 1-0 승리를 이끈 뒤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이천수는 "소속팀 훈련에 언제 합류하느냐는 중요하지 않다"면서 "울산이 올 7월 유럽행 재추진에 대해 도움을 줄 수 있는 얘기를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천수는 구단의 확답이 없으면 팀에 복귀하지 않겠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그렇다면 6개월 쉴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리스전을 마치고 대부분의 K-리거들이 소속팀이 전지훈련 중인 터키와 일본 등으로 바로 이동했지만 이천수는 울산의 전훈지인 터키 안탈리아로 가지 않고 귀국했다.

지난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위건 애슬레틱 이적 실패에 대해 이천수는 "서로 간의 오해가 있었다. 잘 풀어서 7월에는 꼭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위건행 실패에 대해 이천수는 "내가 못해서 그랬다"면서도 위건의 조건을 거부해 불발된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서는 "위건이 제시한 조건을 나는 받아들였다"면서 울산 구단 쪽으로 책임을 돌렸다.

이천수는 "일본 진출은 무조건 포기했다. 아직 정확한 얘기는 없지만 내가 원하는 게 있고 팀이 원하는 게 있다. 하지만 서로가 조금만 양보하고 도와주면 나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구단도 7월에 보내주겠다고 말했으니 그 때는 보내 줄 것이라 생각한다. 이제는 다른 이유가 없을 것"이라면서 울산의 적극적인 지원을 다시 한번 요구했다.

한번 이날 대표팀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거들과 소속 팀의 전지 훈련지로 바로 합류한 선수들을 제외하고 이천수, 일본 J-리그에서 활약 중인 조재진(시미즈)과 김정우(나고야), 전남 드래곤즈 소속의 김진규와 김치우, 소집 훈련 중 부상 당한 이강진(부산 아이파크) 등만이 홍명보 코치의 인솔을 받아 입국했다.

핌 베어벡 감독은 일단 독일로 건너가 차두리(마인츠)의 몸 상태를 점검하고 14일 아랍에미리트연합(UAE)에서 열릴 14일 팔레스타인-예멘의 2008 베이징 올림픽 예선 경기를 관전할 예정이다.

압신 고트비, 코사 코치는 터키로 날아가 프로구단의 전지훈련을 지켜본다.
hosu1@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이천수,quot이적협조,약속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17 06:25共感(0)  |  お届け
가입후 5분안에 원하는 엔조이파트너만나기!
엔조이파트너만을 구하는곳!
http://KoreaSogeting.com

지겹게 채팅방에서 대기하지 마시고
만남 신청만 등록해노면 핸드폰으로 그녀의
전화번호가 전달됩니다...

망설이지 마시고 지금 바로바로~!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607
全体アクセス
15,945,697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39

공유하기
[펜싱인의 날 8일 개최]
9年前 · 66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