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그들을 죽음으로 내몰았나]

2007-02-10 アップロード · 817 視聴

[
(서울=연합뉴스) 가수 유니가 자살한 지 채 한달도 안돼 탤런트 정다빈이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정다빈의 미니 홈페이지에는 10일 하루동안 114만명의 네티즌이 방문해 추모의 글을 올리고 있으며 각종 포털 사이트에서도 안타까움을 전하는 팬들의 게시물이 끊이지 않고 있다.

유니와 정다빈은 화려한 비상과 추락을 경험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두 사람은 모두 성형수술을 했다는 의혹에 휘말리며 악성 댓글에 시달렸고, 정다빈은 소속사와 소송에 휘말려 고생을 하기도 했다.

가수 유니는 새 앨범 발표를, 정다빈은 드라마 출연을 앞두고 죽음을 맞았다.

어린 나이에 스타로 떠올랐다 갑자기 인기가 떨어지며 찾아온 긴 공백, 연예계 복구를 앞두고 받았을 중압감이 죽음을 부른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연예인을 대중문화를 이끄는 인적자원으로 인정하지 못하는 사회 분위기, 정신과 육체 건강을 고려하는 체계적인 관리 부재가 비극을 부르고 있다고 네티즌들은 지적했다.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누가,그들을,죽음으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46
全体アクセス
15,984,550
チャンネル会員数
1,864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20

공유하기
[정다빈이 숨진 빌라]
10年前 · 474 視聴

00:56

공유하기
[정다빈 나는. 괜.찮.다]
10年前 · 86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