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AI 사흘째 살처분.방역]

2007-02-12 アップロード · 469 視聴

[
(안성=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경기 안성시 일죽면 일대 농장에서 사흘째 살처분 작업과 방역이 이뤄졌다.

12일 경기도와 안성시에 따르면 전날 전문요원과 공무원 250여명을 투입해 AI가 발생한 장암리 박모씨 양계농가를 비롯, 13개 농가 닭과 돼지 29만7천마리를 살처분 했다
이에 따라 방역요원 270여명은 장비 4대를 동원, 이날 아침 일찍 발생농가 반경 3㎞ 이내 잔여가축 1만9천마리(돼지 1만4천, 돼지 5천마리)에 대한 살처분에 착수,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발생농장(13만3천마리)에 대한 살처분과 매립이 전날 마무리됨에 따라 이날 이 농장의 오염물 처리와 반경 3㎞이내 방역에 주력했다.

박씨 농장에 투입된 방역요원들은 닭 분뇨를 분뇨처리장 한 곳에 모아 생석회와 섞은 뒤 비닐에 씌워 자체 멸균되도록 조치했다.

또 농장내에 있는 사료를 모아 매몰.폐기처리하고 오염된 계사에 대해서는 연막소독과 포르말린을 이용한 훈증소독을 병행했다.

이와 함께 발생농장 입구에 설치된 자동소독기를 통한 출입차량 소독과 방역차량을 이용해 장암리 일대 소독을 강화했다.

경기도와 안성시는 오는 13일까지 반경 3㎞ 이내 살처분 및 매몰작업이 완료될 것으로 보고 방역이동통제소(안성,이천 25곳) 운영에 따른 경비 15억원을 지원해줄 것을 행자부에 요청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오늘은 잔여 살처분대상 농가에 대한 작업과 발생농가의 닭 분비물 처리와 계사 주변 소독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gaonnuri@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안성,사흘째,살처분방역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29
全体アクセス
15,947,266
チャンネル会員数
1,61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