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틀러 "쌀 시장접근 확대 요청할 것"]

2007-02-12 アップロード · 2,250 視聴

[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김종수 기자 = 웬디 커틀러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미측 수석대표는 11일(현지시각) "쌀이 한국에 민감한 사안이라는 것은 잘 알고 있지만 쌀 시장 접근성의 개선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커틀러 대표는 이날 협상장 부근에 차려진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의 쌀 시장 접근성을 제고하는게 미국에는 높은 우선순위에 있다"며 이처럼 말했다.

다만, 그는 쌀 문제를 언제 논의할지 구체적인 시기는 언급하지 않았다.

커틀러 대표는 자동차와 의약품 분야 시장의 접근성 개선이 미국의 최우선 요구사항임을 재확인한뒤 "배기량 기준 자동차 세제가 갖고 있는 차별성을 없애야 한다"며 "자동차에 대한 한국의 8% 수준 관세도 제거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6차 협상때 김종훈 우리측 수석대표가 당부한 무역구제 등 분야의 숙제와 관련해서는 "먼저 약속을 지켰다고 말하고 싶고 지난 3주간 많은 숙제를 했다"고 양측의 상호 양보를 통한 협상 진전에 대해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어 무역구제의 경우 분과회의는 세이프가드 문제에 집중할 것이라며 "(반덤핑등 )다른 사안들은 김종훈 대표와 제가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지난 6차 협상처럼 일반 현안은 분과회의에서 다루고 쟁점 현안은 양측 수석대표와 분과장이
참여하는 회의에서 협의하는 방식을 적용하는 것이다.

특히 그는 "양측 협상단이 각각 200명으로 합쳐서 400명이 되며 이는 그동안 한미FTA 협상에서 가장 큰 규모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중단됐던 자동차, 무역구제 등 분과회의가 재개되고 협상단 규모가 대규모인 점을 긍정적으로 해석한뒤 "저의
협상 전망은 낙관적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이번주에 최종협상의 발표를 예상하면 안 된다"면서 "상당한 진전을 바라고 있지만 포괄적이고 균형잡힌 협상을 위해 더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의회에서 다수석을 차지한 민주당이 중시하는 노동문제와 관련해서는 "이번주에 새로운 제안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커틀러 대표는 섬유분야는 분과회의와 더불어 이번에도 스캇 퀴젠베리 미 무역대표부(USTR) 수석협상관 등 별도의 고위급 회담이 있을 것이라며 미국이 새로운 제안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섬유 분야 고위급 회담의 우리측 대표는 김영학 기간
제조산업본부장이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쇠고기 문제에 대해서는 "지난주 기술협의에서 돌파구가 마련되지는 않았지만 협의가 계속 될것으로 안다"며 FTA 위생.검역(SPS) 분과에서 이를 의제로 다루지는 않을 것이라고 확인했다.

커틀러 대표는 투자자-국가간 소송제(ISD)와 관련해서는 "한국측에 민감한 사항임을 알고 있지만 한국의 다른 FTA나 투자협정에 도 들어있는 내용을 갖고 왜 이렇게 민감한지는 궁금하다"며 향후 논의를 통해 입장차를 줄이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eva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커틀러,quot쌀,시장접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48
全体アクセス
15,965,702
チャンネル会員数
1,750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35

공유하기
[헤드라인 뉴스 (국제)]
10年前 · 342 視聴

01:35

공유하기
[헤드라인 뉴스 (국제)]
10年前 · 304 視聴

01:35

공유하기
[국제뉴스]
10年前 · 251 視聴

01:35

공유하기
[국제뉴스]
10年前 · 316 視聴

01:35

공유하기
[헤드라인 뉴스(국제)]
10年前 · 180 視聴

01:35

공유하기
[헤드라인 뉴스(국제)]
10年前 · 162 視聴

01:35

공유하기
[헤드라인 뉴스 (국제)]
10年前 · 433 視聴

01:35

공유하기
[헤드라인 뉴스 (국제)]
10年前 · 126 視聴

01:35

공유하기
[헤드라인 뉴스 (국제)]
10年前 · 131 視聴

01:35

공유하기
[헤드라인 뉴스 (국제)]
10年前 · 157 視聴

01:35

공유하기
[헤드라인 뉴스(국제)]
10年前 · 130 視聴

01:35

공유하기
[헤드라인 뉴스(국제)]
10年前 · 110 視聴

01:35

공유하기
[헤드라인 뉴스(국제)]
10年前 · 93 視聴

01:35

공유하기
[헤드라인 뉴스 (국제)]
10年前 · 111 視聴

01:35

공유하기
[헤드라인 뉴스 (국제)]
10年前 · 134 視聴

01:35

공유하기
[헤드라인 뉴스 (국제)]
10年前 · 11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