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孫 "부산-울산 해양특별시 통합 검토"]

2007-02-14 アップロード · 343 視聴

[
(서울.부산=연합뉴스) 이승우 조성미 기자 =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지사는 13일 부산과 울산을 하나의 특별시로 통합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손 전 지사는 이날 오후 부산 국제신문 사옥에서 열린 동북아부산포럼 초청 특강에서 "부산과 울산, 거제 지역을 하나의 행정 구역으로 통합해 특별시로 만드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손 전 지사는 부산과 울산의 통합 효과에 대해 "국토 동남지역의 광역경제권을 수도권에 상응하는 규모로 활성화함으로써 해양 물류도시로서 상하이(上海), 톈진(天津) 등 인근 항만도시와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손 전 지사는 "부산의 물류 인프라와 울산의 제조업을 통합한 대경제권을 만든 뒤 동북아시아의 대(對)미국, 대유럽 거점기지로 활용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이어 "장기적으로는 부산-울산 특별시와 대구, 경북까지 포함하는 경상 경제권, 전라도와 충청도를 통합한 호남 경제권, 수도권 등 세 개의 경제권을 중심으로 국가 경제를 발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전 지사는 특히 지역적으로 중립, 이념적으로 중도의 이미지를 지닌 자신 만이 한나라당의 정권 탈환을 이끌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부산과 대한민국의 재도약을 위해 합리적 개혁을 지향하는 정치세력이 다시 한번 우리나라를 책임져야 한다"며 "부산이 합리적 민주개혁정신과 진취성을 바탕으로 이념, 지역, 세대의 산을 넘어 새 한나라당, 새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앞장서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또 "과거의 개발주의, 권위주의로 돌아가서는 다음 대선에서 한나라당 집권을 보장할 수 없다"며 "햇볕정책의 장점을 발전시켜나가는 포용력과 호남이 없이는 집권도 안정적인 정국운영도 불가능하다는 낮은 자세를 갖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 전 지사는 앞서 부산의 부전시장을 찾아 설을 앞둔 지역 민심과 체감 경기를 살펴보고 상인들을 격려했다.
leslie@yna.co.kr
helloplum@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부산울산,해양특별시,통합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16
全体アクセス
15,945,445
チャンネル会員数
1,61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10:36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72 視聴

01:31

공유하기
[주요 헤드라인 뉴스]
9年前 · 62 視聴

02:42

공유하기
[클릭뉴스]
9年前 · 517 視聴

01:43

공유하기
[헤드라인 뉴스 (국내)]
9年前 · 231 視聴

01:43

공유하기
[헤드라인 뉴스(국내)]
9年前 · 17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