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경길 수도권 고속도 심한 정체]

2007-02-19 アップロード · 2,732 視聴

[지ㆍ정체 밤 늦게까지 계속될듯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9일 오후부터 귀경 차량이 몰리면서 수도권 고속도로가 정체현상을 빚었다.
이날 오전까지 비교적 소통이 원활했으나 오후가 되면서 귀경길에 나선 차량이 늘어 도로가 막혔으며 정체는 밤 늦게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철도역과 버스터미널, 공항 등도 귀경객들로 북새통을 이뤘지만 예년에 비해서는 덜 혼잡했다.
◇ 고속도로 답답한 흐름 = 아침에는 비교적 원활한 흐름을 보였던 고속도로는 낮 12시부터 오후 늦게까지 귀경 차량이 집중된 탓에 곳곳에서 지체와 정체가 반복됐다.
오후 4시 현재 경부고속도로는 상행선 옥산~천안휴게소 8㎞, 목천~남사 41㎞ 구간에서, 중부선은 음성~모가 30㎞, 제2중부선 마장~서이천 2㎞ 구간에서 더딘 흐름을 보였다.
영동선도 인천방면 만종~문막 4㎞, 강촌~여주 10㎞, 호법~용인휴게소 17㎞, 마성터널 부근에서, 서해안선은 서울방면 해미~서산 10㎞, 서해대교~서평택 6㎞, 발안~매송 16㎞ 구간에서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19일 오전 0~오후 3시 수도권에 21만대의 차량이 들어왔고 12만4천대가 빠져나갔다.
상행선 기준으로 예상 소요시간은 부산~서울 5시간59분, 강릉~서울 2시간55분, 대전~서울 3시간23분, 광주~서울 5시간3분, 목포~서울 5시간21분, 대구~서울 4시간31분 등으로 이날 오전 10시에 비해 1시간 이상 더 걸렸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늦게 귀경길에 오른 차량이 오후에 몰리면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으며 정체는 오늘 밤 늦게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 역ㆍ터미널ㆍ공항도 `북적 = 서울 시내 주요 기차역과 버스터미널, 공항 등은 이날 오후 지방으로 돌아가는 역귀성 인파와 귀경 승객이 뒤섞여 장사진을 이뤘다.
서울역에서는 오후 4시 현재 3천여명이 승차권을 구입하거나 열차를 기다리느라 북새통을 이뤘다. 이날 하루만 12만~13만명의 승객이 역을 이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상행선 좌석의 경우 경부선은 오후 8시, 호남선은 오후 6시 이후 출발하는 열차의 표를 구할 수 있고 입석은 오후부터 여유가 있으며 19~20일 하행선 좌석은 쉽게 구할 수 있다고 서울역 측은 전했다.
강남고속버스터미널도 고향에서 받아 온 선물 꾸러미를 든 채 집으로 향하는 승객들로 붐볐다.
동양고속 운전기사 김모(54)씨는 "진주에서 오늘 오전 10시40분에 출발했는데 천안휴게소부터 평택 부근까지 40분 정도 정체돼 평소보다 50분 가량 더 걸렸다"며 "어제보다 승용차들이 많이 몰려서 대체로 많이 밀리는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김포공항은 대부분의 국내선 항공편이 `만석인 상태로 운행되고 있으며 공항 이용객은 평소보다 2배 이상 많은 상태다.
jsa@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귀경길,수도권,고속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679
全体アクセス
15,948,385
チャンネル会員数
1,74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4

공유하기
[전통 가양주 만들기]
10年前 · 1,077 視聴

01:58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10年前 · 117 視聴

01:48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10年前 · 25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