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FTA 문서유출 조사기간 연장]

2007-02-20 アップロード · 60 視聴

[
(서울=연합뉴스) 김상희 기자 = 국회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특위는 20일 `대외비 문서유출 사건 진상조사 소위 회의를 열어 한미 FTA 기획단 관계자 및 국회의원 보좌관 등 증인 10명과 참고인에 대한 조사를 벌였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날 증인으로 소환된 조사 대상자는 한미 FTA 기획단 관계자 3명과 한미 FTA 체결지원위원회 관계자 1명, 문서가 유출된 지난달 13일 특위 회의를 참관한 시민단체 관계자 1명과 당시 국회 비공개 자료실을 방문했던 국회의원 보좌관 5명 등이다.
특위 관계자는 "피조사자 전원이 문서 유출과 관련한 혐의를 부인하고 있고 `합리적인 의심의 여지가 없을 만큼 문서 유출자를 특정할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진상조사 소위는 당초 이달 26일까지로 예정됐던 진상조사 소위의 활동시한을 일주일 연장해 내달 5일까지 조사를 벌이는 한편 문서 유출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받는 의원들에게도 진술 기회를 부여하는 방법을 유력하게 검토하기로 했다.
아울러 2종류의 유출 문서에 기재된 메모의 필적을 확인하기 위해 필적 대조군(群)을 확보, 국립과학수사연구소 등에 재차 감정을 의뢰키로 했다.
lilygardener@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국회,문서유출,조사기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51
全体アクセス
15,947,782
チャンネル会員数
1,601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