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노대통령 탈당은 정치적 술수"]

2007-02-22 アップロード · 94 視聴

[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한나라당은 22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이르면 오늘 탈당의사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꼬리자르기식 정치적 술수", "최대의 정치코메디"라며 맹비난을 퍼부었다.
강재섭(姜在涉)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옛날 야당들은 공정한 선거관리를 위해 대통령 탈당을 요구했지만 나는 일관되게 대통령이 탈당해선 안된다고 말했다"면서 "대통령 책임제이니 무한책임을 지고 여당과 함께 잘한 일은 칭찬받고 잘못한 일은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지금 탈당하는 것은 결국 여당이 통합신당을 만드는 데 물꼬를 터주기 위한 것이고 여당 입장에서는 `꼬리자르기, `머리자르기 같은 것"이라며 "정치적 책략과 술수에 불과하다"고 규정했다.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도 "노 대통령의 탈당은 개헌과 정계개편으로 가기 위한 행로의 일환에 지나지 않으며 자진탈당 형식이지만 정치적 출당이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하고 "노 대통령이 탈당의 진정성을 어느 정도라도 인정받기 위해서는 대선 중립을 선언하고 정치 불개입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재오(李在五) 최고위원은 "나라를 이끌어 갈 권력주체가 집권당과 대통령인 데 대통령이 탈당해 버리면 여당도 집권당도 없는 남은 1년간의 국정혼란은 누가 책임지느냐"며 "노 대통령은 그간 탈당을 안한다고 했다가 이제는 당을 떠나고 통합신당의 길을 열어주겠다는 데 이야말로 최대의 정치코메디다. 대통령이 탈당하는 사태는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노 대통령의 탈당은 정당정치의 기본인 책임정치와 민생을 헌신짝처럼 내던지고 오직 정권 재창출에만 전념하겠다는 대국민 협박"이라며 "국정 실패와 향후 정국 혼란의 모든 책임을 야당에 떠넘기고 통합신당의 길을 터주려는 예정된 기획탈당"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국민은 기획성, 이벤트성 탈당의 현란한 쇼를 즐길 여유가 없다"면서 "노 대통령은 즉각 탈당의사를 철회하고 중립 내각을 구성해 민생회복에 전념하라"고 촉구했다.
kyungh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노대통령,탈당은,정치적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047
全体アクセス
15,954,752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