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신교 목회자 사학법 재개정 촉구 집단삭발(종합)]

2007-02-22 アップロード · 2,014 視聴

[교단장협의회 "사학법 임시회기 중 개정돼야"
영락교회서 사학법재개정 촉구 총궐기 기도회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개신교 목사ㆍ장로 등 100여 명이 22일 오후 서울 중구 영락교회에서 열린 개정사학법 재개정을 위한 한국교회 총궐기 기도대회에서 사립학교법 재개정을 촉구하며 또 다시 집단 삭발했다.

이날 삭발한 목회자들은 김성영 전 성결대 총장, 그리스도의교회한국교역자회 협의회장 조병근 목사 등이며 특히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이하 예장통합) 김희원 장로, 최정민 목사 등 여성 목회자 및 교인들도 참여했다. 사학법 재개정을 요구하며 개신교 목회자들이 집단 삭발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한국교회연합을위한교단장협의회(이하 교단장협의회) 주최로 24개 교단총회장과 목회자 등 5천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이날 기도회에서 이광선 예장통합 총회장은 "개정사학법은 기독교학교의 신앙과 선교의 자유를 빼앗는 악법"이라며 "사학법은 반드시 재개정돼야한다"고 주장했다.

이 총회장은 "교회를 믿지 않는 사람이 기독교 학교 이사회 이사가 될 수 있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말하고 목회자들의 삭발과 관련해서는 "교인들이 스스로 즐거워서 삭발하는 것이 아니라 한국 교회가 조롱받는 것에 반발해 삭발하는 일이 다시 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 총회장도 작년 12월 개정사학법 재개정을 요구하며 개신교 목회자 수십여 명과 함께 집단삭발한 바 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이용규 대표회장도 격려사에서 "선교ㆍ신앙 자유를 무시하는 현행 개정사학법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다시 한번 한국교회의 의지를 모아 사학법 재개정을 요구해야한다"고 말했다.

대한성공회서울교구교구장인 박경조 주교는 "솔직히 기독교 사학들이 그동안 윤리적인 면에서 투명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자신도 사학이 투명성을 확보해야한다는 차원에서 "개정사학법에 동조 내지 묵인했던 사람 중 한명"이라고 밝혔다.

박 주교는 그러나 "애초 바람과는 달리 현행 개정사학법은 기독교 사학들의 건학 이념을 훼손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지적하고 "개정사학법 재개정 운동에 동참키로 했다"고 말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KNCC) 부회장인 김기택 목사도 "KNCC 입장은 교단으로 하여금 개방형 이사에게 추천권을 주고 비리 사학은 감사 시스템을 통해 해결해나가자는 것"이라며 개정사학법 재개정 운동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뜻을 표했다.

목회자들은 이 자리에서 "정부와 여당이 일부 사학의 비리를 침소봉대해 개정사학법안을 강행 처리했다", "이번 임시국회에서 사학법을 재개정하지 않을 경우 한국교회는 중대한 결심을 하게 될 것"이라는 주장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했다.

3시간에 걸친 기도회가 끝난 뒤 교단 총회장들과 목회자들은 하얀 마스크를 착용한 채 서울시청 앞 광장까지 침묵 가두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jsl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개신교,목회자,사학법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tjdrud9578
2007.06.10 09:31共感(0)  |  お届け
맘이 굉장히 아픕니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040
全体アクセス
15,937,792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33

공유하기
[주요 헤드라인 뉴스]
9年前 · 115 視聴

02:51

공유하기
[클릭뉴스]
9年前 · 209 視聴

16:58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95 視聴

01:42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9年前 · 450 視聴